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조성 작품 상시 개방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조성 작품 상시 개방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10.14
  • 호수 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정원부문 8개 작품
감성적 아이디어 돋보여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의왕시 레솔레파크에서 펼쳐질 제8회 경기정원문화박람회 작품 조성이 완료되면서 내년 5월 개막에 앞서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개방했다.

생활정원 8개 작품을 비롯해 전문가들의 손길이 묻어난 6개의 문화정원들이 더해지면서 공원은 더욱 더 풍성해지고 방문자들은 다양하고 깊이 있는 정원들을 둘러보며 코로나19에 지친 일상을 잠시나마 내려 놓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본지는 사진으로라도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도록 <생활정원 부문>과 <문화정원 부문>으로 나눠 연재한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그린멜로디(Green Melody)

음악을 연상시키는 ‘레’, ‘솔’, ‘레'에서 영감을 받아 음악이 주는 경쾌함과 즐거움을 정원을 표현됐다. 음악을 연주하듯 동선에 피아노 건반처럼 형상화하고 걸으며 만나는 식물들과의 인사는 흥미롭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새들의 초대

레솔레파크 바로 옆에는 철새들의 도래지, 왕송호수가 있다. 큰 기러기를 비롯해 고니, 원앙 등 다양한 철새들이 휴식을 위해 머무는 곳이다.

‘새들의 초대’는 자유롭게 비행하고 휴식하는 철새에서 영감을 받아 둥지 형태로 조성됐다. 비행 끝에 얻는 편안함을 얻는 안식처를 표현했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척촉 : 나만의 안식처를 위한 여행

일상에 지쳐 방황하는 사람들이 여행을 떠나듯, 일상을 벗어날 수 있는 작은 안식처를 만들고자 했다. 척촉은 철쭉의 옛말이기도 하지만 의왕시의 시화이기도 하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오순도순

혼자 또는 둘, 여럿이 마치 소풍을 온 듯 오순도순 모여 레솔레파크의 호수와 소나무, 하늘을 감상할 수 있는 정원, 아늑한 공간 속에서 친밀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Fairy Garden

동심을 말랑말랑 일깨워 줄 아담한 동화정원을 콘셉트로 했다. 이끼로 치장한 고목의 조형물을 통해 태양의 정원과 호수의 정원을 연결해 분리된 정원을 하나로 잇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행복이 머무르는 간이역에서

시간 속에 홀로 멈춰 있는 장소, 간이역에서 영감을 얻었다. 행복역이라는 간이역으로 소풍을 떠나 추억과 소망, 그리고 행복을 느낄 수 있는 공간을 표현하고 있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소통이 있는 풍경

대화가 있고 공감의 바람이 부는 ‘소통의 바람’이라는 뜻에서 소풍의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너와 나, 그리고 자연이 소통할 수 있는 공간으로 정원의 콘셉트를 구상하고 세 개의 공간에서 소통을 이끌어 냈다.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이번역은 레솔레역입니다

기차를 타고 가다 깜빡 잠이 든 사람은 꿈 속에서 레솔레역을 마주하게 된다. 그리고 꿈결 속 레솔레역 정원에서 식물을 마주하고 교감하며 작은 소풍을 즐기게 된다. 몽환적 분위기와 상상 속 기차 승강장의 대비는 맑은 햇살을 받을 때 아름답게 드러난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