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공공건물·시설에 ‘유니버설디자인’ 의무 적용한다
내년부터 공공건물·시설에 ‘유니버설디자인’ 의무 적용한다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9.07
  • 호수 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도시조성 기본조례 개정 추진
‘유니버설디자인센터’ 최초 설치·운영
2022년까지 인증제 시범운영 후 추진
서울시
유니버설 디자인 사례 ⓒ서울시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서울시가 연령·성별·장애·국적 등의 제약이나 차별 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유니버설 디자인’을 공공건물과 시설에 의무 적용한다.

시는 연내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도시조성 기본조례’ 개정을 추진하고, 2021년부터 신축·개보수 하는 모든 공공건물과 시설물에는 유니버설디자인 적용을 의무화한다고 밝혔다. 공공청사, 도서관, 공원, 지하철역 등이 모두 적용 대상이다.

시는 이와 같은 내용의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 종합계획(2020~2024)를 처음 수립해 단계별로 이행할 계획이다. 종합계획의 주요 내용은 ▲공공부문 유니버설디자인 적용 의무화 ▲유니버설디자인 전담기구 설치 운영 ▲성공모델 개발 축적 ▲전 사회적 확대 및 제도개선 등 4개 분야다.

유니버설 디자인이 적용되면 공원의 출입구에 계단이나 턱이 없는 평탄한 접근로 설치, 비장애인용 화장실 내 보조 손잡이 설치, 어린이나 외국인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지하철 안내 게시판 등이 직관적으로 디자인된다.

먼저 시는 공공건축 심의나 건축위원회 심의 시 유니버설디자인 가이드라인이 설계에 반영됐는지 확인하는 절차를 제도화한다. 가이드라인은 ‘통합 건축 TF팀’이 전담해 일관성 있게 심사할 수 있게 하고 기존 유형에서 유형별 세부 가이드라인을 꾸준히 추가 개발한다.

전담 조직으로는 ‘서울시 유니버설디자인센터’를 설립했다. 센터는 10월 중 비대면 개소식을 시작으로 ▲유니버설디자인 정책 실행연구 ▲유니버설디자인 컨설팅 및 모니터링 ▲유니버설디자인 인증 지표 개발 ▲시민 대상 교육 콘텐츠 개발 및 운영을 맡는다.

유니버설디자인 제품과 공간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는 공간인 ‘UD 라이프스타일 플랫폼’도 동대문디자인플라자 살림터 3층에 입주한다. 이곳은 센터가 연구한 정책·사업, 인증제를 통해 개발된 제품을 선보이고, 공공디자인산업 활성화와 교류의 장으로 만들 계획이다.

마지막으로 우수 건축물·제품에 대한 ‘유니버설디자인 인증제’를 2022년부터 시범 운영한다. 올해 말까지 세부 방침을 수립한 뒤, 내년도에 인증 대상 및 지표 연구 개발 작업을 거칠 전망이다. 2023년부터 공신력 있는 인증제가 시행되면 관련 산업 활성화와 저변 확대를 유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유니버설디자인 전문인력 양상을 위해 대학 교과목에 커리큘럼을 개설하고, 시 공공건축가, 마을건축가, 공공디자이너 등 전문가를 대상으로 교육도 이뤄질 전망이다.

한편, 시는 현재 조례로 추진되고 있는 유니버설디자인 관련 제도가 전국적·통합적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앞으로 중앙정부 및 국회와도 긴밀하게 협력할 예정이라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