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기술 활용 문화재 보존관리·방재에 6753억 원 투입 …문화재청, 내년 예산안 1조1241억 원 편성
신기술 활용 문화재 보존관리·방재에 6753억 원 투입 …문화재청, 내년 예산안 1조1241억 원 편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9.01
  • 호수 6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화재 보존관리·방재 6753억 원 반영
문화재수리이력DB·BIM 구축사업 및
무장애 공간 조성사업에 신규 편성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문화재청이 내년 예산안으로 1조1241억 원을 편성한 가운데 신기술 활용 문화재 보존관리 체계 및 문화유산 산업 활성화를 집중 반영해 배정했다.

2021년 예산안에 담긴 중점 투자로는 우선, 문화재 보존관리체계를 위해 5기가(5G), 정보통신(IT), 드론 등 신기술 활용 분야인데, 특히 문화재 보존관리 및 방재 분야에 전년 대비 25억 원을 증액해 6753억 원을 편성했다.

또한, 문화재 사진, 설계도면, 수리보고서 등을 수집‧분석해 입력한 ‘문화재수리종합정보시스템’을 바탕으로 BIM(3차원 모델링을 기반으로 건축물의 생애주기에 걸쳐 발생하는 모든 정보를 통합‧활용하기 위한 디지털 모델링)을 구축하는 ‘문화재 수리이력 데이터베이스(DB)’ 구축사업에도 50억 원을 신규로 편성했다.

그리고 문화유산 향유 저변확대를 위해 문화재 향유 취약계층을 위한 ‘무장애 공간 조성사업’에 10억 원 신규 편성 등 전년대비 145억 원을 증액한 1187억 원을 반영했다.

끝올, 문화유산 산업 활성화 기반을 마련코자 문화유산 연구 및 교육 분야에 1002억 원을 반영했다. 문화재 사회적기업의 자생력을 기르기 위해 ‘문화재 예비 사회적기업 지원사업’에 5억 원을 신규로 편성, 문화유산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국내 유일한 대학인 한국전통문화대학교의 보존처리 실습장 건립, 온라인 강의 환경 구축 등을 위해 전년대비 57억 원을 증액 216억 원을 반영했다.

문화재청이 발표한 예산안은 향후 국회예산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