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반세기 가꿔온 자연 친화적 생태공원 개방
에버랜드, 반세기 가꿔온 자연 친화적 생태공원 개방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8.11
  • 호수 59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프로그램 운영
가을에는 평일에도 입장 확대 예정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삼성물산 리조트부문에서 운영하고 있는 에버랜드가 지난 반세기 동안 가꿔온 자연 환경을 활용해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을 이달 말까지 운영한다.

포레스트 캠프는 에버랜드의 명품 숲 ‘더 숲 신원리’ 트레킹 코스가 시작되는 지점으로 에코파크 개념과 연계된 약 90,000㎡ 규모의 자연 생태 체험장이다.

이곳에는 분홍 철쭉과 노란 수선화가 봄을 알리며 여름에는 청량한 녹음이 우거지고 가을에는 단풍, 겨울에는 눈 덮인 소나무 등 34만 여 그루 나무와 초화류가 사계절을 뽐낸다.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은 프라이빗한 자연 속에서 가족과 연인, 친구 등 소중한 사람들과 휴식을 즐기고 힐링을 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이다.

특히 캠프 입구와 중앙을 둘러싼 1100㎡ 규모의 연못에는 억새 군락지와 창포, 부들 등 수생식물과 물장군, 물방개 등 곤충들도 접할 수 있다.

이 외에도 어린이들을 위해 생태 교육 요소와 물총 싸움, 공 놀이 등 흥미 요소들을 가미한 놀이 체험도 할 수 있다.

이준규 에버랜드 식물콘텐츠 그룹장은 “포레스트 캠프는 주변 경관과의 조화, 생태 보존과 관람 편의성의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디자인했다”며 “이 공간에서 고객들이 편안하게 자연을 즐기며 힐링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포레스트 캠프 피크닉은 이달 말까지 매주 주말마다 100명 한정으로 진행되며 가을부터는 평일로 확대 운영될 예정이다.

[한국조경신문]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삼성물산 리조트부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