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세기 말 지구의 우울한 전망” 환경부·기상청 ‘한국 기후변화 평가보고서 2020’ 펴내
“21세기 말 지구의 우울한 전망” 환경부·기상청 ‘한국 기후변화 평가보고서 2020’ 펴내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7.31
  • 호수 5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 지구 평균온도 130년 간 0.85℃ 상승
한국, 지난 100년 간 1.8℃로 가파른 상승
벚꽃 개화시기 2090년에는 11일 빨라져
소나무림 15% 감소 온난대림 북상 전망
한국 기후변화 평가보고서 2020
한국 기후변화 평가보고서 2020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21세기 말에 이르면 기온상승으로 소나무림 15%가 감소하고 아고산림이 급격하게 줄어들면서 온난대림이 북상하게 된다. 벼도 전체 수확량 중 1/4 이상 감소된다. 더 이상 감귤나무를 제주도에서 볼 수 없을 지도 모른다.

지난 100년 간 한국의 평균 지표온도는 1.8℃ 상승했다. 비슷한 시기 전 지구적 평균 지표온도보다 1℃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와 기상청이 우리나라 기후변화와 관련한 과학적 근거, 영향 및 적응 등의 연구 결과를 정리한 기후변화 백서 ‘한국 기후변화 평가보고서 2020’을 공동으로 펴냈다.

이번 보고서는 한반도를 대상으로 2014년부터 2020년까지 발표된 총 1900여 편의 국내외 논문과 각종 보고서의 연구결과를 분석·평가해 한국 기후변화 연구동향과 전망을 집대성한 것으로, 2010년, 2014년에 이은 세 번째 발간이다.

세부 분야별 전문가 총 120명이 참여한 보고서에는 ‘기후변화 과학적 근거(기상청, 워킹그룹1)’, ‘기후변화 영향 및 적응(환경부, 워킹그룹2)’으로 구분했다.

각 분야별 전문가 의견수렴을 거쳐, 보고서 내 연구의 신뢰도를 견고한 동의, 중간적 동의, 제한적 동의 3단계로 평가해 제시했다.

‘기후변화의 과학적 근거(워킹그룹1)’에 따르면, 최근 한반도의 기온 및 강수 변동성이 전 지구적인 온난화 현상 및 장기적 기후 변동성의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음을 뚜렷하게 보여 주고 있다. 전 지구 평균 지표온도가 1880~2012년 동안 0.85℃ 상승한 반면, 우리나라는 1912~2017년 동안 약 1.8℃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변화 영향 및 적응(워킹그룹2)’에 따르면, 우리나라는 기후변화로 인해 생태계 분포와 종 변화, 재배작물의 변화, 질병발생 증가 등 사회 전 부문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추세대로 온실가스가 배출되면(RCP 8.5), 벚꽃 개화시기는 2090년에 현재보다 11.2일 빨라지며, 소나무숲은 2080년대에 현재보다 15% 줄어들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는 물관리, 생태계, 농수산, 건강, 산업 등 사회 전부문의 기후변화 영향에 대한 과학적 근거를 제시해 하반기 수립 예정인 ‘제3차 국가 기후변화 적응대책(2021∼2025)’을 비롯해 정부, 지자체, 공공기관 등 각 분야의 적응정책 수립에 반영된다.

보고서 전문은 환경부 및 기상청 누리집에서 내려받을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