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천 ‘농다리’ 일대에 치유정원 등 새 단장
진천 ‘농다리’ 일대에 치유정원 등 새 단장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7.30
  • 호수 59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맑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일환
가로수길·식물원 조성 등 병행 추진
진천 농다리 일원에서 진행되는 맑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사업 조감도   ⓒ진천군
진천 농다리 일원에서 진행되는 맑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사업 조감도 ⓒ진천군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진천군이 지역 대표 관광자원으로 자리하고 있는 ‘농다리’ 일원에 새단장을 추진한다.

군에 따르면 ‘맑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사업 일환으로 충북 유형문화재 제28호인 농다리 일원에 생태문화공원과 다목적광장 등을 조성하고 있다고 30일(목) 밝혔다.

내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추진되고 있는 이번 사업에는 총 40억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갈대습지를 활용해 데크쉼터와 식물원, 치유정원 등 53,037㎡ 규모의 생태문화공원이 조성된다.

또한 다목적광장은 감성치유산책로를 비롯해 역사탐방데크길, 숲놀이터 등이 32,449㎡ 규모로 조성돼 방문객들에게 다양한 체험 공간을 제공할 계획이다.

여기에 문화시설 조성과 더불어 지역민들을 위해 마을가꾸기와 리버플리마켓 등을 추진하기 위해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는 지역역량강화용역도 진행하고 있다.

한편 ‘맑은 물 푸른 농촌가꾸기’ 사업과 연계해 그동안 농다리를 찾았던 방문객들의 의견을 반영해 ‘농다리 관광명소화 조성’사업도 병행 추진키로 했다.

이를 위해 오는 2022년까지 총 58억 50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농다리전시관 증축과 먹거리장터 조성, 가로수길 조성, 주차장 조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송기섭 군수는 “이번 사업이 천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농다리를 더욱 많은 사람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며 “농다리가 관광객들의 기대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최고의 힐링 공간으로 다시 태어날 수 있도록 꼼꼼하게 살피며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 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