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지리산 간 버스노선 허가 ‘환경훼손’ 논란
서울-지리산 간 버스노선 허가 ‘환경훼손’ 논란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7.20
  • 호수 59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 국토부·경남도에 재검토 요청
지리산 성삼재휴게소 전경   ⓒ국립공원관리공단
지리산 성삼재휴게소 전경 ⓒ국립공원관리공단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국토부가 서울(구의)에서 지리산 성삼재까지 버스노선을 연장 운행을 허가하면서 지리산 환경훼손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지난 17일(금) 국토부와 경남도에 버스 노선허가에 대해 재검토해 줄 것을 촉구했다.

이번 허가된 노선은 서울에서 함양, 인월, 마천, 백무동을 매일 6회 운행하던 기존 노선에서 1회는 서울에서 함양, 인월, 성삼재로 경로를 변경해 연장 운행키로 한 것이다.

이에 대해 전남도는 '여객자동차운수사업 인·면허 업무처리요령'에 따라 반대의견을 제출했다. 운행구간을 연장할 경우 운행횟수를 하루 3회 이상으로 하도록 돼 있는데 하루 1회만 운행하기 때문에 기준에 부합하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이미 성삼재로 구례군 농어촌 좌석버스도 운행하고 성삼재휴게소는 매년 50만대 이상의 차량이 이용하고 있어 국립공원 탐방객들의 교통편의에도 문제점이 없는 상태라는 게 전남도 입장이다.

반면에 경남도가 국토부에 노선 조정을 신청했고 이에 대해 전남도가 재차 반대입장을 밝혔지만 국토부는 경남도의 입장을 들어준 것이다.

전남도는 그동안 지리산의 환경오염을 막고 산악지역 특수성을 고려해 5월부터 10월 하절기만 군내버스 운행을 제한하고 있다. 지역 주민들의 환경보전 정서에도 배치된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박철원 전남도 도로교통과장은 “지난 16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 규정에 부합하지 않은 버스노선 인가와 군민의 지리산 환경훼손을 우려하는 여론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했다”며 “국토부와 경남도에 해당 노선의 허가를 재검토 해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