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그린뉴딜정책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예타 통과 촉구
충남도, 그린뉴딜정책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예타 통과 촉구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7.13
  • 호수 59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 제16회 충남도 지방정부회의서
대정부 공동 건의문 채택해
지방정부 차원 공동 대응키로 합의
충청남도와 도내 15개 시군이 13일 지방정부회의서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예타 조사 통과를 촉구했다. ⓒ충청남도
충청남도와 도내 15개 시·군이 13일 지방정부회의서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촉구했다. ⓒ충청남도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충청남도가 도내 15개 시·군과 공동으로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통과를 촉구했다.

도가 13일(월) 서산 베니키아 호텔에서 제16회 충청남도 지방정부회의를 개최한 가운데 양승조 지사와 도내 시장·군수 14명 등은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 예비타당성조사 통과를 촉구하는 대정부 공동 건의문을 채택하고 협력을 다짐했다.

양 지사와 시장·군수 15명은 공동 건의문을 통해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가로림조력발전소 건설 추진에 따른 주민 간 반목과 갈등, 허베이스피리트호 원유 유출 사고 피해 등 충남 서해안의 상처를 치유해 줄 유일한 대안”이라며 대통령 지역 공약인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에 대한 예타 통과를 촉구했다.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생물 다양성 등 보전 가치가 우수한 국내 최초이자 최대 규모의 해양생물보호구역인 가로림만에 해양정원을 조성하는 것으로, 도의 그린뉴딜 정책 가운데 하나다.

도는 이 사업을 지난해 6월 대통령 지역 공약으로 반영한 이후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포함시키는 등 도정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이번 공동 건의문 채택을 시작으로 도와 각 시·군은 가로림만 국가 해양정원 결의대회 개최 등 예타 통과를 위한 대외 홍보를 강화하고, 지방정부 차원의 공동 대응을 펼치기로 합의했다.

양 지사는 가로림만 해양정원 조성사업과 관련해 “가로림만은 국내 28개 해양보호구역 중 최초로 해양생물보호구역으로 지정된 보전가치가 아주 뛰어난 세계 5대 갯벌 중 한 곳”이라며 “가로림만이 서해안은 물론 도민 전체의 치유와 화합의 공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의 한국판 뉴딜에 맞춰 우리 도가 보유한 자원과 강점을 살린 충남형 그린뉴딜 사업을 발굴·추진해 15개 시·군 발전의 계기로 활용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앞서 도와 각 시·군, 도경찰청, 국토정보공사 등 19개 기관은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 구축 협약을 체결했다. 스마트시티 광역 통합플랫폼은 방범·방재, 교통, 환경, 시설물 관리 등 각종 정보시스템을 연계해 응급상황에 신속히 대처하고, 효율적인 도시 관리를 지원하는 시스템이다.

도는 ‘충청남도 스마트시티 사업 추진단’을 구성, 각종 정보의 통합연계를 통한 도시의 효율적 운영을 도모할 방침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