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실에 정원을 만들어드립니다~
사무실에 정원을 만들어드립니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6.25
  • 호수 59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 오피스가드닝 희망 중소기업
비영리기간 대상 7월 3일까지 모집
설계와 시공 무료 지원, 교육 병행
오피스가드닝 설치예시 ⓒ인천시
오피스가드닝 설치예시 ⓒ인천시

 [Landcape Times 이수정 기자] 인천시가 꽃과 식물을 활용해 업무공간을 친환경으로 바꾸는 오피스가드닝 설치 희망기업을 모집한다.

이번 사업은 내달 3일(금)까지 접수 받으며, 중소기업과 비영리 또는 공공기관을 각각 20개씩, 총40개 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참여가 확정된 기관에는 10년 이상의 경력이 있는 신중년 전문가들이 현장을 방문해 업종과 공간의 특성에 맞는 오피스가드닝 설계와 시공을 무료로 지원한다. 또한 기존 화분의 분갈이 등 관리와 재배치, 식물관리에 대한 교육도 진행되며, 실내 및 실외 공간에 대해서도 작업이 가능하다. 단, 재료비는 해당 기관이 부담해야 한다. 재료비 부담금은 약 50만 원에서 100만 원 정도 소요된다.

오피스가드닝이란 오피스(office)와 가드닝(gardening)의 합성어로 농촌진흥청 연구에 따르면 사무실 한 편이나 자투리 공간을 정원처럼 만들어 가꾸고 돌보는 것으로, 사무실 습도조절과 공기정화에도 효과적이며 근로자의 심리안정에 도움을 주어 업무능력을 높여 준다.

시는 은퇴했으나 일할 능력과 의지가 있는 신중년(만50세~70세 이하)의 지역사회 참여를 돕기 위해, 재능기부가 가능한 ‘신중년 사회공헌활동 지원사업’과 전문분야 경력자를 공익사업에 참여케 하는 ‘신중년 경력활용 지역서비스’사업을 각각 추진하고 있다.

시는 베이비부머 세대(1946년~1964년생)의 은퇴가 본격적으로 시작된 만큼 앞으로도 이들이 가진 능력을 지역사회에서 활용될 수 있도록 적합 직무와 일자리 발굴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장병현 일자리경제과장은 “신중년의 직업적 경험과 전문성은 우리사회의 큰 자산이기에 은퇴 이후 일선에서 완전 물러나는 것은 우리사회의 또 다른 손실이다.”며, “이분들의 능력을 지역사회 공익사업에 참여케 함으로 공공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신중년은 이를 통해 지역사회에 관심과 참여의식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피스가드닝을 희망하는 기관은 본 사업의 수행기관인 ‘사회적협동조합 일터와사람들’이나 시 일자리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한국조경신문]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