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천만그루정원도시 종합계획’ 이달 말 최종 수립
전주시, ‘천만그루정원도시 종합계획’ 이달 말 최종 수립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6.02
  • 호수 5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일 종합계획 수립용역 시민공청회서
정원산업 모델 발굴 및 자연생태,
문화적 가치 살린 정원도시조성 공유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전주시가 녹색 인프라를 구축하고 정원산업을 활성화시킬 수 있는 천만그루 정원조시를 체계적으로 조성하기 위해 전문가와 시민들이 머리를 맞댔다.

시는 2일(화) 정원 전문가, 일반 시민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천만그루정원도시 종합계획 수립용역 시민공청회’를 전주도시혁신센터에서 개최했다.

용역수행을 담당한 홍광표 (사)한국정원디자인학회 책임연구원은 공청회에서 지역 전문가 및 시민단체와의 협업을 통한 현장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도시 기능에 대응하는 식재 유형 및 수종을 제안해 전주만이 가질 수 있는 정원도시의 정체성을 강조했다.

또한, 지역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정원산업 모델을 발굴하고, 자연생태와 문화적 가치 등 지역이 갖고 있는 자원과 특징을 살려 도시의 가치를 높이는 정원도시로의 조성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향후 시는 이달 말 종합계획 수립용역의 최종보고회를 통해 천만그루정원도시 종합계획을 최종 수립하고 정원도시를 위한 핵심 전략사업 등을 발표할 계획이다.

전주시 천만그루정원도시과 관계자는 “천만그루정원도시는 미세먼지, 열섬현상에 대한 해결책이자,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회복력 있는 도시의 첫 걸음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수렴된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천만그루정원도시 종합계획에 담아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청회에 앞서 추진된 전문가 간담회에서는 이명우 전북대 조경학과 교수와 김상욱 원광대 조경학과 교수 등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천만그루 정원도시의 방향성과 백제대로, 기린대로, 종합경기장, 덕진공원 등 권역별 그린인프라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