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오늘 개통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 오늘 개통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5.29
  • 호수 5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용대를 한걸음에 둘러볼 수 있어
하회마을 입장권 소지자만 이용가능
ⓒ안동시
ⓒ안동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안동시가 지난해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방문 20주년을 맞아 임시로 설치해 인기를 얻었던 안동 하회마을 섶다리를 새로 재현해 29일(금) 개통한다.

하회마을 섶다리는 하회마을 만송정 앞에서 옥연정사 방면으로 길이 114m, 폭 1.5m 목교로 나무와 솔가지, 흙으로 구성돼 있으며 중심부 기둥을 보강해 설치했다.

섶다리 개통으로 하회마을의 고즈넉한 한옥과 돌담길, 사계절 푸르름을 더하는 만송정, 부용대를 한 걸음에 둘러볼 있어 하회마을 관광에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하회마을 섶다리는 지난 1970년 초까지 주민들이 겨울철 강물이 적은 시기에 설치해 이웃을 오가던 전통 마을의 풍경 중 하나다.

이곳은 서애 류성룡의 졸재 류원지가 지은 ‘하회16경’에 ‘남포홍교’로 묘사되고 있으며 1828년에 그려진 ‘이의성 필 하외도’에도 사실적으로 표현돼 있다.

권영세 안동시장은 “앞으로 하회마을을 찾는 관광객은 섶다리를 거쳐 옥연정사와 화천서원을 둘러보고, 하회마을 부용대에 올라 한눈에 펼쳐진 하회마을의 아름다운 풍광을 좀 더 쉽게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안전관리계획에 따라 기상 영향을 받거나 기타 위험요인이 발견되면 섶다리 통행을 제한하는 등 이용자 안전에 특별히 주의를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