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신구대, 수목원·식물원 발전 위해 맞손
수원시·신구대, 수목원·식물원 발전 위해 맞손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5.27
  • 호수 58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물종다양성 증진 등에 관한 협약 체결
신구대, 수원수목원 기술협력 자문 및
전시·교육·문화 프로그램 운영 지원
염태영 수원시장 신구대학교식물원을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
염태영 수원시장 신구대학교식물원을 둘러보고 있다. ⓒ수원시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수원시와 신구대가 지난 26일(화) 신구대학교식물원에서 ‘생물종다양성 증진과 수목원·식물원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하면서 수목원·식물원 발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수원시와 신구대는 식물 유전자원 보전을 위한 공동 연구를 하고, 도시 공원녹지, 환경 생물종다양성을 확대하는 활동을 함께 하기로 했다. 또, 수원수목원 조성과 양 기관의 수목원·식물원 운영과 발전에 필요한 기술 협력·자문을 하고, 시민을 위한 양질의 전시·교육·문화 프로그램 운영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최광열 공원녹지사업소장, 이숭겸 신구대 총장, 전정일 신구대학교식물원장 등이 참석했다.

이숭겸 신구대 총장은 “우리 대학이 식물원을 운영하며 설정한 목표와 수원시가 만들고자하는 수원수목원의 지향점과 맞닿아 있다”며 “이번 협약이 대학이 지역사회 발전, 시민 삶의 질을 높이는 데 이바지하고, 생물종 다양성을 증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최고의 전문성을 갖춘 신구대학교식물원의 축적된 노하우가 수원수목원을 가꿔나가는 데 큰 힘이 될 것”이라며 “수목원의 가치는 식물유전자원을 얼마나 풍성하게 갖췄느냐에 따라 판가름 난다”며 “수원수목원을 시민이 행복하게 쉴 수 있는 휴식처이자 ‘식물유전자원의 보고’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수원시와 신구대가 생물종다양성 증진과 수목원·식물원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수원시와 신구대가 생물종다양성 증진과 수목원·식물원 발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한편, 시는 천천동 일월공원 내에 10만 1500㎡ 규모의 ‘수원수목원’을 조성하고 있다. 수원수목원은 지역거점수목원으로서 광교산·칠보산 등에 자생하는 중요 식물유전자원을 보존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수목원은 누구든 찾아와 쉴 수 있는 ‘생활 밀착형 수목원’으로 조성될 계획이며, 2022년 상반기 개장을 목표로 한다. 올해 수목원 1월 실시설계를 마쳤고, 오는 7월 착공 예정이다.

신구대가 운영하는 신구대학교식물원은 57만㎡ 면적의 대표적인 대학수목원으로, 국내외 자원식물을 수집·보전하고 전시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