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국가정원 ‘실개천’ 활력 되찾는다
태화강 국가정원 ‘실개천’ 활력 되찾는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5.11
  • 호수 5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산시, ‘실개천 유지수 통수식’ 개최

송수관로로 물 만 톤 실개천에 공급

수변정원으로 국가정원 수생태계 회복 기대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태화강 국가정원 내 오산못과 실개천이 하루 용량 1만 톤 규모의 맑고 깨끗한 물을 공급받아 힘차게 흐른다.

울산시가 11일(월) 태화강 국가정원 오산못 일원에서 송철호 울산시장, 황세영 시의회 의장, 김정욱 울산조경협회 회장 및 회원,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태화강 국가정원 실개천 유지수 통수식’을 개최한다.

태화강 국가정원 실개천은 태화강 국가정원 내 오산못을 시작으로 하류로 가로지르는 길이 1.1㎞ 샛강이다.

지금까지 오산못과 실개천으로 유입되는 수량 확보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낮은 수위와 높은 탁도로 인해 수변정원으로서 역할을 못했다.

이에 울산시는 14억 원의 사업비를 들여 중구 다운동에서 태화강 국가정원 실개천까지 길이 2.5㎞ 규모의 송수관로(직경 400~500㎜)를 설치하는 ‘국가정원 실개천 유지수 확보사업’을 지난해 9월 3일 착공해 지난 4월 15일 준공했다.

사업이 완료되면서 척과천의 맑고 깨끗한 물 1만 톤이 송수관로를 통해 직접 실개천으로 공급돼 국가정원 실개천의 수질 개선은 물론 오산못의 분수와 벽천이 재가동된다.

시 관계자는 “태화강 국가정원의 십리대숲과 함께 가장 중요한 시설인 실개천이 수변정원으로 거듭나는 계기를 마련하였으며 이를 통해 태화강 국가정원의 품격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