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나무에서 꽃 활짝
국립생태원 300년 넘은 올리브나무에서 꽃 활짝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5.07
  • 호수 5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8년 12월 전시 이후 첫 개화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지중해관 전시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국립생태원 에코리움 지중해관에서 2018년 12월부터 전시 중인 300년 된 올리브나무가 처음으로 개화했다.

국내에 있는 올리브나무는 국립생태원을 비롯해 수목원, 식물원 등에 전시되어 있으나, 수령이 300년이 넘은 올리브나무가 개화한 모습을 볼 수 있는 곳은 국립생태원이 유일하다.

이번에 개화한 올리브나무는 2017년 스페인 동남부 무르시아에서 도입된 수령이 많고 거대한 노거수 3그루 중 하나로 가슴높이의 지름과 전체 높이가 2m에 이른다.

국립생태원은 지난 4월 20일(월) 이 올리브나무에서 약 1cm 크기의 백색꽃이 개화된 것을 처음 발견했다. 5월 중순이면 이 올리브나무에서 백색꽃이 만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리브나무는 유럽 지중해 생태계를 대표하는 상록성 목본식물로, 매우 오래 생존하는 나무로 알려져 있으며 2000년이 넘게 사는 나무도 있다.

올리브나무는 이른 봄부터 늦봄까지 꽃이 피는데, 한 그루에 수꽃과 암꽃이 함께 피지만 자가수분이 잘되지 않는 식물로, 바람에 의해 수분이 이루어지는 풍매화다.

올리브나무는 건조하고 척박한 지중해 기후에 적응한 대표적인 경엽식물로, 잎이 작지만 단단하고 표피조직(큐티클)층이 두꺼워 수분을 잘 잃지 않는 특성을 보여준다.

국립생태원은 지중해관에 현지와 유사한 기후 조건을 조성하고, 토양환경 등을 지속적으로 관리한 결과 올리브나무가 이번에 개화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생태원은 지중해관에 전시된 노거수와 같이 도입된 2그루의 노거수를 5월부터 야외전시구역에 전시하여 관람객에게 볼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박용목 국립생태원장은 “300년된 올리브나무 노거수가 꽃을 피울 수 있었던 것은 직원들이 지속적으로 관리한 노력의 결과”라며, “내년에는 꽃뿐만 아니라 열매까지 볼 수 있도록 더욱 세심하게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국립생태원
ⓒ국립생태원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