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LH와 맞손 자활사업연계한 도시농업센터 설치한다
인천시, LH와 맞손 자활사업연계한 도시농업센터 설치한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5.07
  • 호수 58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동구 아파트 지하상가 활용해
버섯재배시설 설치, 6월 중 개소 예정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인천시가 LH 인천지역본부와 손잡고 버섯재배를 통해 자활사업을 연계하는 도시농업센터를 설치한다.

시는 지속가능한 자활인프라 구축을 목적으로 도시농업센터 설치를 추진하고자 LH 인천지역본부와 업무협약을 7일(목) 인천시청에서 체결한다.

도시농업센터 설치를 위해 LH 인천지역본부는 남동구 만수7단지 지하상가(649.12㎡)를 시에 무상 임대하고, 환기시설 설치 등도 지원한다.

시는 버섯재배시설 등 도시농업센터 설치 및 운영에 필요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제공한다.

운영은 인천광역자활센터가 전문가 지원, 참여자 교육 등의 지원업무를 맡고, 부평지역자활센터가 버섯재배 및 판매 등 실무운영을 담당한다.

시는 이번 사업으로 자활근로자 13명에게 신규일자리를 제공하고, 매월 690kg의 버섯을 생산해 월 400만 원의 수익을 올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자활근로자에 대한 취창업 교육과 입주민을 위한 견학장소로 도시농업센터를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최장혁 행정부시장은“이번에 인천시와 LH인천지역본부의 협약에 의해 설치되는 인천자활 도시농업센터는 자활근로자들이 자립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는 자활인프라로 인천자활사업에 새로운 활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