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권 수목, 사전에 위험 평가로 피해 예방한다
도시권 수목, 사전에 위험 평가로 피해 예방한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5.01
  • 호수 5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과학원, 수목 위험성 평가
관리 매뉴얼 온라인으로 배포
ⓒ국립산림과학원
ⓒ국립산림과학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나무가 고령화되고 썩거나 자라는 형태의 원인으로 강풍이나 폭우, 폭설 등이 발생 시 나무가 부러져 인명과 재산 피해를 입히는 경우가 종종 발생된다. 
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국립산림과학원은 '생활권 수목 위험성 평가 가이드라인'을 제작 배포한다.
평가 기준은 국외 수목의 위험성 평가 매뉴얼을 분석해 국내 설정에 맞게 제작된 것으로 대상목에 대한 부위별 기초평가를 실시해 구체적인 수목의 이상 상태를 조사해 위험 수준을 판정하고 항목별 위험 수준을 비교 평가 방법을 제시했다.
이전까지 국내에서는 수목 위험성 평가 기준이 없어 위험목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과거에 식재된 나무가 점차 고령화돼 위험목 판정된 나무의 사전관리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이번 수목의 위험성 평가 가이드라인은 수목의 위험성을 사전에 판정해 대처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중요한 의미가 있다.
이상현 국립산림과학원 과장은 “가로수, 공원수 등의 위험목은 사전에 제거하는 것이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줄일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라며 “‘생활권 수목 위험성 평가 가이드라인’은 수목 관리 매뉴얼 작성을 위한 사전 단계이며, 향후 가이드라인을 현장에서 많은 수목에 적용해 ‘매뉴얼’을 만들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생활권 수목 위험성 평가 가이드라인’은 국립산림과학원 도서관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생활권 수목 위험성 평가 가이드라인 표지
생활권 수목 위험성 평가 가이드라인 표지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