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캠프하우즈 평화공원, “3가지 테마존으로 구성”
파주 캠프하우즈 평화공원, “3가지 테마존으로 구성”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4.27
  • 호수 5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원 기본계획수립 최종보고회 열어
평화미래존·시민문화존·생태공원존
기존 건축물 리모델링해 활용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파주시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사업 기본계획 수립 용역 최종보고회 ⓒ파주시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경기도 파주시가 미군반환공여지를 평화공원으로 조성하고자 ‘캠프하우즈 근린공원 조성사업 기본계획수립용역’ 최종보고회를 지난 21일(화) 파주시청 대회의실에서 개최하고, 공원 조성 방향과 계획을 논의했다.

캠프하우즈 평화공원은 과거 아픈 추억의 닫힌 공간에서 치유와 휴식의 열린공간으로 새로운 역사의 기억을 만들어 나가는 평화의 상징 공간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해 계획됐다.

지난해 9월부터 민·관협의회를 구성·운영하고 있으며 올해 2월 중간보고회를 개최하는 등 주민들의 의견을 최대한 반영해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평화공원은 기억의 전환을 주제로 3개의 복합테마존으로 공간과 콘텐츠를 구성했다. 아픈 과거를 치유하고 미래를 여는 공간인 ‘평화미래존’과 즐거움을 함께 채우는 공간인 ‘시민문화존’, 쉼이 있는 체험 생태공간인 ‘생태공원존’으로 계획했다.

조리읍 봉일천리 일대 약 61만 808㎡의 부지에 조성되는 평화공원은 전쟁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받을 수 있는 공간, 문화·체육·여가시설 등 시민의 쉼터를 조성할 예정이다. 기존 건축물 20동과 시설물 6동을 리모델링해 활용한다.

세부 개발계획은 중대본부 건물은 감옥의 공간구조물을 활용해 수장고 형식의 ’역사관‘과 ’F&B’로, 체련단련장은 다양한 공연과 기획 전시 공간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이며 물탱크는 공원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숲속 전망대’로, 간부 숙소는 ’레지던시‘ 및 ’게스트하우스’로 조성된다. 또한 다목적강당은 ‘실내체육관’으로, 생필품 판매장은 ‘평화 뮤지엄’으로 계획했다. 이외에도 ‘벙커 미디어 센터’, ‘수변쉼터’, ‘트라우마 센터’, ‘야구장’을 조성하고 유휴지는 ‘무장애 둘레길’, ‘숲속 놀이터’ 등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최종환 파주시장은 ”마지막 보완 과정을 거쳐 최종안이 확정되면 이를 바탕으로 전쟁의 아픈 기억이 있는 곳에서 시민들의 즐거움과 휴식 공간으로 기억이 전환되는 상징적인 공원을 만들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날 보고회는 최종환 파주시장을 비롯해 시의원, 관계 공무원, 자문 위원 등이 참석해 공원 조성의 방향성과 도입시설의 공간계획 및 운영방안을 주제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한편, 캠프하우즈는 미국 제1기병대 초대사령관으로 명혜훈장을 수여받은 하우즈 소장의 이름을 따서 명명됐으며 1953년 주한미군에 공여돼 공병여단 본부와 공병대대가 주둔하고 있었으나 2004년 미군부대가 철수하고 2007년 국방부에 반환됐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