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를 위한 기후행동, “이번주는 기후변화주간”
지구를 위한 기후행동, “이번주는 기후변화주간”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4.22
  • 호수 58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년 4월 22일은 지구의 날
올해 50주년, 기후변화주간 운영
증강현실 체험, 건물 소등 등 행사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올해 4월 22일은 지구의 날 50주년을 맞이한다. 환경부는 지구의 날 50주년을 기념해 22일(수)부터 28일(화)까지 제12회 기후변화주간을 운영하고, 생활 속에서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다양한 저탄소 실천 활동을 펼친다.

지구의 날은 1969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원유 유출사고를 계기로 1970년 4월 22일 상원의원게이로드 닐슨과 대학생 데니스 헤이즈가 개최한 기념행사에서 유래했다.

올해 기후변화주간 주제는 ‘에스오에스(SOS), 기후행동! 나의 지구를 구해줘’로, 지구가 보내는 구조신호에 응답해 기후변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우리의 기후행동을 지금, 바로 실천한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올해 기후변화주간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함께 참여하고, 기후위기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온실가스를 줄이는 실천행동을 이끌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선보인다.

행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에 동참하기 위해 온라인을 중심으로 열릴 예정이다.

기후변화주간 전용 누리집이 5월 10일(일)까지 운영되며 기후변화 증강현실(AR) 명화전 및 체험, 저탄소생활 실천정보 등 다양한 제작물(콘텐츠)로 국민들의 기후행동을 촉구한다.

온실가스를 줄이기 위한 기후행동에 국민들의 동참을 이끄는 다채로운 제작물도 눈에 띈다.

저탄소생활 실천 영상을 비롯해 '봄여름가을겨울'을 개사한 기후위기 노래, 저탄소생활 실천수칙이 담긴 '상어가족' 동요 등을 선보인다.

특히 저탄소생활 실천 영상에는 송승헌, 설현, 김보라, 폴킴, 김종진, 제넥스, 엄홍길, 정세랑 등 유명인들이 자발

적으로 참여해 저탄소 행동을 촉구하는 모습이 담겼다.

기후변화주간 전용 누리집에서는 국민들이 쓰레기 분리배출 하기, 대중교통 이용하기 등 저탄소생활 실천을 다짐하면 선착순으로 그림말(이모티콘)을 지급하고, 이외에도 전자 상품권 증정 등 다양한 이벤트가 진행된다.

아울러, 올해 12월 31일까지 그린카드로 결제 시 전기차와 수소전기차의 충전요금 할인 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저탄소생활 실천을 다짐하는 취지에서 건물 조명을 끄는 소등 행사는 22일(화) 오후 8시부터 10분간 전국에서 동시에 열린다.

이번 소등행사에는 정부세종청사 등 전국 공공기관 2484곳을 비롯해 전국 공동주택(아파트) 1973단지, 기업건물 및 지역 상징물(수원 화성행궁, 부산 광안대교 등) 191곳이 참여한다.

이밖에 지자체, 시민단체, 공공기관 등이 주관하는 다양한 활동들도 온라인 중심으로 펼쳐진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로 전 세계가 어려운 시기이지만, 기후위기도 더이상 미룰 수도 피할 수도 없는 절실한 과제”라며, “지구에 닥친 기후위기를 기회로 삼아 탄소중립 및 녹색전환의 계기로 삼길 바라며, 기후변화주간을 시작으로 지속적인 저탄소생활 실천에 모두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