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꽃 한송이 구매하면 한송이는 이웃에게 전달된다
서울시민 꽃 한송이 구매하면 한송이는 이웃에게 전달된다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4.21
  • 호수 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전남 마을공동체 봄꽃 나눔 행사
병원, 생활치료센터 등에 나눔 전달도
25일까지 온라인 신청 접수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서울시가 전라남도 마을공동체와 함께 꽃 한송이를 사면 한송이는 다른 이웃들과 나누는 ‘나와 너·우리, 봄꽃 나눔’ 행사를 연다.

꽃 수출이 막혀 소비되지 못한 전남 강진 화훼농가의 수국 6천 송이가 서울에 올라온다. 코로나19로 지친 나에게, 다른 한 송이는 이웃에게 나누는 행사다.

구매한 꽃은 직접 가족이나 친구들과 나누거나, 나눔할 꽃을 모아 병원, 치료센터, 복지관, 동주민센터 등 코로나19 대응 최전선에 있는 기관에 전달할 수도 있다.

시는 봄꽃 나눔으로 각 분야에서 코로나19 상황을 이겨내고 있는 우리 이웃들을 응원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속에서 따뜻한 공동체를 회복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번 행사는 전남 마을공동체가 코로나19로 피해가 컸던 대구·경북에 펼친 도시락·반찬, 튤립 꽃 나눔 등 마을활동을 전국에 공유하는 과정에서 전남의 힘든 상황을 알게 된 서울의 마을활동가들의 제안에서 시작됐다.

전남은 다른 지역에 비해 코로나19 확진자는 상대적으로 적지만 지역 꽃 박람회가 취소되고 꽃 수출이 막히면서 어려움을 겪고있다.

봄꽃 나눔 행사는 21일(화)부터 25일(토)까지 5일간 온라인을 통해 구매를 신청받고, 실제 꽃은 28일(화)부터 29일(수)까지 지정된 장소에서 꽃을 받을 수 있다.

시와 각 자치구 마을자치센터(시민단체, 사회적경제센터)가 신청자에게 꽃을 전달한다. 전남 마을공동체는 화훼농가로부터 받은 수국을 서울시 각 자치구로 배송한다.

신청자는 안내받은 날짜에 본인이 지정한 자치구(마을자치센터 등) 지정 장소에서 수국을 직접 수령하면 된다.

각 개인은 신청한 꽃을 개인이 직접 수령해 나누는 ‘개인나눔’, 꽃 중 절반만 본인이 갖고 절반은 지정된 기관에 나누는 ‘지정나눔’, 꽃을 수령하지 않고 모두 지정기관에 나누는 ‘전부나눔’ 중 선택할 수 있다.

‘지정, 전부나눔’을 선택할 경우 각 자치구 마을자치센터가 신청인의 이름으로 코로나19로 고생하고 있는 병원, 치료센터, 복지관, 동주민센터 등에 전달한다.

최순옥 서울시 지역공동체담당관은 “코로나19로 전 국민 모두가 힘들고 어려운 시간을 겪고 있지만 사는 지역과 상황에 따라 고통의 내용은 다 다르다. 전남의 마을공동체는 대구·경북에 음식과 물품을 나눴고, 서울은 마을에서 마스크 나눔에 이어 전남의 꽃을 가져와 이웃과 공공의료진들에게 전하며 온기를 나눌 것이다. 힘들고 어려울 때 사람이 희망이라는 봄꽃 같은 소식을 전하고 함께 힘을 냈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코로나19로 많이 어렵고 지쳐가지만, 지금을 헤쳐나가는 노력들이 더해져 분명 더 많은 것들을 배우고 얻어 새로운 미래를 준비해 들어갈 공동체적 해결방안을 찾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