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에서의 휴식으로 ‘코로나 블루’ 이긴다
숲에서의 휴식으로 ‘코로나 블루’ 이긴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4.20
  • 호수 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과학원, 숲의 치유기능연구 효과 밝혀
심리적 피로감 및 우울감 해소에 도움 줘
ⓒ산림과학원
ⓒ산림과학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코로나19는 4월 이후 확진자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올 초부터 계속된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이른바 ‘코로나 블루(우울증)’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늘어난 국민들의 심리적 피로감 회복 및 우울감 해소를 위해 만개한 봄꽃과 짙어진 녹음, 청아한 새소리가 가득한 숲에서의 휴식을 권했다.

산림과학원 연구에 따르면 30분간 숲길 2km를 걷는 것만으로도 경관, 햇빛, 피톤치드 등 다양한 숲의 치유 인자로 인해 긴장, 우울, 분노, 피로 등의 부정적 감정을 70% 이상 감소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산림치유 프로그램 체험 후 삶의 질에 대한 평가는 45.9% 증가했고 면역력 세포도 체험 전보다 38.7% 증가하여 삶의 질 개선과 면역력 증진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여기에 숲은 오감을 자극해 스트레스를 경감시킴으로써 NK세포(Natural killer cell, 자연살해세포)를 활성화하고, 자율신경의 균형을 조절해 면역체계 증진을 돕는다.

서정원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 과장은 “집 근처 가까운 숲을 찾는 것만으로도 현재의 불안감과 답답함을 이겨내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라며 “고립과 격리로 인해 신체적, 정신적으로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 국민들이 숲에서 잠시나마 휴식을 취하고 스트레스를 해소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