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대흥사’ 권역 옛 산사길 복원된다
‘해남 대흥사’ 권역 옛 산사길 복원된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4.17
  • 호수 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2023년까지 120억 원 투자해
1.5km 구간 진입도로 황톳길로 복원
산사길 사이 주제·전시정원 조성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남해안의 대표 관광지 해남 대흥사 권역에 옛 산사길이 복원된다.

전라남도가 오는 2023년까지 총 120억 원을 투자해 대흥사 입구부터 주차장까지 1.5km 구간 진입도로를 생태적으로 안정되고 아름다운 황톳길로 복원하며, 주변과 개울가는 방문객들이 산책과 휴식을 즐길 수 있는 향기 산책로와 길 정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산사길 사이에 있는 동백숲길과 단풍나무길, 개울가는 주제별로 향기 산책로, 이끼정원, 붓꽃 개울정원으로 조성하며, 주차장 주변 광장은 아이들과 젊은이들이 자연과 정원을 즐길 수 있도록 선큰가든을 비롯해 어린이정원, 계절별 전시정원 등으로 조성한다.

또한, 기존 숲 탐방로와 진입도로 옛 산사길 복원 공간은 숲과 계곡을 탐방할 수 있는 무빙공간으로 조성한다.

아울러 제주 사려니 숲길과 같이 보행기가 진입할 수 있고 어르신과 휠체어를 이용하는 장애우들이 이동할 수 있도록 무장애 길로 만들 방침이다.

박형호 전라남도 산림휴양과장은 “대흥사 길은 아름답게 굴곡진 도로 주변에 편백나무와 소나무, 동백나무 등이 어우러진 다양한 숲과 계곡이 있어 천혜의 아름다움을 가지고 있다”며 “차량도로를 우회시켜 산사길을 복원하고 길 정원을 조성해 새로운 정원 트렌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라남도는 대흥사 권역 옛 산사길 복원과 길 정원 조성은 산림, 환경, 관광 등 3개 분야의 협업을 통해 각 분야별 사업을 발굴, 하나의 큰 프로젝트로 완성하며, 이번 협업 사례가 유사한 사업 추진의 선진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