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국제테마파크, K-water와 신세계 컨소 협약 체결
화성 국제테마파크, K-water와 신세계 컨소 협약 체결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4.16
  • 호수 58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말 착공·2030년 완공 목표
316만㎡ 규모에 4조 5000억 원 투입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국토부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감도 ⓒ국토부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이전까지 두 차례 무산된 화성 국제테마파크 조성사업이 16일(목) K-water(한국수자원공사)와 신세계 컨소시엄이 협약을 체결함에 따라 본격적으로 추진될 전망이다.

이번 협약체결은 지난해 12월 국토부의 개발계획변경 승인 후 K-water와 신세계 프라퍼티 컨소시엄(신세계프라퍼티, 신세계건설)이 추진한 것으로 국토부는 올해 실시계획을 변경하고 K-water는 토지공급 계약을 완료할 계획이다.

신세계 컨소시엄은 지자체의 관광단지 및 유원지 지정 등의 인 허가를 거쳐 내년 말 공사를 착공한다는 계획이며 별도 법인을 설립해 사업에 착수할 것임을 밝혔다.

박재현 K-water 사장은 “지역사회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이 새로운 첫 발을 내딛게 되었다”라며 “국가 관광레저산업의 큰 축을 담당하는 성장동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다 하겠다”라고 밝혔다.

화성 국제테마파크 사업은 경기도 화성시 남양읍 신외리와 문호리 일원 약 316만㎡에 복합리조트형 테마파크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지난 10여 년 전부터 글로벌 테마파크를 건설하기 위한 노력이 진행됐다.

그러나 지난 2012년 사업자 선정과정, 2017년 사업협약 단계에서 무산, 2018년 2월 경제장관회의, 11월 사업자 공모 등을 거치면서 지속적으로 협의가 진행돼 왔다.

신세계 컨소시엄은 쥬라지월드 등 네 가지 콘셉트의 놀이공원과 시화호 등 주변경관을 활용한 테마파크, 체류형 복합시설, 테마파크 근로자 등의 정주여건 확보 및 편의제공을 위한 공동주택, 공공시설 등 총 면적 316만㎡에 약 4조 5000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직접고용 1만 5000명, 고용유발효과 11만 명, 방문객 연 1900만 명, 경제효과 70조 원 등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이번 공사는 2021년 말 착공에 들어가 2026년에 1차로 개장하고 2030년에 전체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화성 국제테마파크 예상 이미지   ⓒ경기도
화성 국제테마파크 예상 이미지 ⓒ경기도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