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산림과학원, 벚나무 미관 해치는 ‘빗자루병’ 환경친화적 방제 제안
국립산림과학원, 벚나무 미관 해치는 ‘빗자루병’ 환경친화적 방제 제안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4.10
  • 호수 58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꽃 피는 봄철 사전 관리 당부
국립산림과학원이 벚나무 미관과 건강을 해치는 빗자루병균 감염을 막기 위한 환경친화적 방제법을 제안했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벚나무 미관과 건강을 해치는 빗자루병균 감염을 막기 위한 환경친화적 방제법을 제안했다. ⓒ산림청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연분홍빛 꽃이 만개하는 벚나무는 봄철 대표 조경수로 사랑받는 나무 중 하나다. 그러나 꽃이 필 때 나무 일부분에 빗자루같이 잔가지가 많이 나오면서 꽃 없이 잎만 도드라지게 자라는 현상이 자주 발견돼 주의 깊은 관찰이 필요하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이 벚나무 꽃이 만개한 후 잎이 나기 시작하는 이 때, 벚나무 빗자루병(Witches’ broom)이라 불리는 곰팡이 병원균 감염 여부를 주의 깊게 관찰해 줄 것을 당부했다.

벚나무 빗자루병은 ‘타프리나 비에스네리’(Taphrina wiesneri)라는 곰팡이 병원균 감염으로 나타나는 병해로, 감염된 나무는 가지 일부분이 혹 모양으로 부풀고 잔가지가 빗자루 모양으로 많이 나오는 특징을 보인다. 마치 ‘마녀(Witch)의 빗자루(broom) 모양’과 비슷한 모양을 지녔다고 하여 ‘빗자루병(Witches’ broom)’이라 불리는 이 병해는, 일단 병원균에 감염되면 세포의 생장과 분열을 촉진하는 호르몬인 옥신(auxin)과 사이토키닌(cytokinin)을 생산하고 나무 전체에 잔가지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나며 결국 꽃이 피지 않게 된다.

벚나무의 미관과 건강을 해치는 빗자루병은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예방 및 치료 약제가 개발되어 있지 않아 감염된 부위를 절단해 제거하는 물리적 방제방법을 사용해야 하지만 부적절한 제거과정에서 나무를 다치게 하거나 재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문제점이 있다.

국립산림과학원 연구팀이 유전자 검출법을 통해 벚나무 가지의 병원균의 감염 부위를 조사한 결과, 가지가 많이 나는 곳으로부터 10cm까지 존재하는 것을 확인했으며, 증상이 나타난 가지로부터 나무줄기 방향으로 10cm 이상을 제거해야 재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밝혔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병해충연구과 이상현 과장은 “벚나무 빗자루병은 벚나무 개화시기에 미관을 해치므로 사전에 방제작업을 철저하게 실시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며 “사회적 거리두기로 인해 벚꽃 구경을 자제해 주시는 만큼, 올해는 벚나무 빗자루병의 예방 및 치료를 위한 약제 개발 연구를 추진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내년에는 만개한 벚꽃을 즐기실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