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 이산서원, 학자수 후계목 40여주 식재
영주 이산서원, 학자수 후계목 40여주 식재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4.03
  • 호수 58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주농업기술센터서 관리한 묘목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경북 영주시가 이산서원에 학자수인 소수서원 소나무의 후계목 40주를 지난 1일(수) 식재했다.

학자수 40그루는 소수서원 소나무에서 후계목 양성을 위해 영주농업기술센터에서 묘목을 기른 것으로 지난해 세계유산이 된 소수서원과 올해 새로 복설된 이산서원을 잇는 상징물이 될 것으로 시는 전망했다.

이산서원은 1558년 창건시에 서원명, 건물명, 서원원규 등을 모두 퇴계 이황이 지었으며 이때 정한 이산서원 원규는 우리나라 서원 원규의 시초이다.

이후 1574년에 ‘이산(伊山)’이라 사액됐으며, 흥선대원군의 서원철폐령으로 1871년(고종 5)에 훼철 후 1936년 복원된 바 있다. 그러다 영주댐 수몰로 인해 새로이 현재 위치인 이산면 석포리에 복설됐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