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24만7000㎡ 규모 시립수목원 4월 착공
광주시, 24만7000㎡ 규모 시립수목원 4월 착공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3.31
  • 호수 5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까지 총 430억 원 투입
종다양성 연구와 교육의 장 마련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광주광역시 남구 양과동 광역위생매립장 주변 24만 7000㎡ 규모에 조성되는 시립수목원이 지난 27일(금) 낙찰자 적격심사를 완료하고 오는 4월 초 착공에 들어간다.

시립수목원은 식물의 유전자원 보전·전시를 통해 청소년들에게는 자연체험 학습장으로 시민들에게는 도심 휴식 공간 제공을 목적으로 조성되는 사업으로 오는 2021년까지 국비 30억 원, 시비 400억 원 등 총 430억 원이 투입된다.

사업은 1단계 도로, 산책로 등 기반시설 조성, 2단계 건축, 조경 등 2단계에 걸쳐 진행된다.

특히 ▲환영의 숲 ▲무등산 사계숲, 남도숲 ▲미래건강 숲으로 나눠 꾸민 뒤 시민에게 개방한다.

방문자를 먼저 맞이하는 환영의 숲에는 방문자센터, 전시온실, 전통정원 등을 배치해 방문자 간 만남과 남도의 멋을 살펴볼 수 있도록 한다.

무등산 사계숲, 남도숲은 무등산을 상징하는 천왕봉, 지왕봉, 인왕봉을 형상화한 잔디마당과 남도테마정원을 배치해 남도의 볼거리 및 체험공간으로 조성한다. 또한 향기, 자생, 약용식물원을 도입해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하는 공간으로 제공될 예정이다.

이외 미래건강 숲에는 기후변화로 인한 식물유전자 보호를 위해 종다양성 연구원, 유전자 재배원, 묘포장 등 지역 수목유전자의 생태적 가치를 연구하고 생물 다양성의 의미를 전달하는 교육의 장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광주시는 시립수목원이 조성되면 ▲국립공원 무등산으로 집중되는 과도한 환경 생태적 부하의 일정 부분 분산․완화 ▲시민과 청소년들의 지역 생태환경을 탐구하는 좋은 자연학습장 ▲산림전문가, 숲 해설사 등 산림 분야 인력들의 현장실무능력 신장을 위한 훈련장소 등 다양한 효과가 나타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대경 시 공원녹지과장은 “워싱턴이나 캔버라에 있는 수목원처럼 시립수목원이 시민들의 휴식과 치유공간으로 활용되기를 바란다”며 “지역의 부족한 녹지 공간 확대와 향토 수목유전자원의 보존 및 관리로 산림 자원화를 촉진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