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청계천 ‘악취’ 근본적 해결책 찾는다
서울 청계천 ‘악취’ 근본적 해결책 찾는다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3.31
  • 호수 58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계천 악취저감 기술용역 추진
청계천 서울시
청계천 ⓒ서울시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서울시가 청계천 악취를 없애고자 ‘악취저감 방안 수립 용역’을 추진에 적극 나섰다.

청계천은 2005년 복원 이후 약 15년 간 서울을 대표하는 관광명소이자 “도심 속에 흐르는 푸른 쉼터”로 자리 잡았으나, 이용객들의 악취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해왔다.

시는 보건환경연구원과 연계해 청계천 악취를 분기별로 측정하고, 차단시설 설치 및 탈취시설 운영, 하상 및 산책로 환경정비 등 악취 저감을 지속적으로 노력해 왔으나, 근본적인 해결책은 찾지 못했다.

이에 악취저감 방안 수립 용역을 통해 청계천 악취발생의 근본적 원인을 밝히고 그에 따른 개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용역은 ▲악취측정 ▲복개구조물 및 차집관로의 구조적 검토 ▲탈취시설의 효과 ▲악취저감시설의 설치사례 등 다양한 방식을 통해 악취저감 대안을 마련한다.

금번 악취저감 대책수립 과업구간인 청계천 복원구간(청계광장 ~ 신답철교, 약 5.84km)은 청계천의 구조적인 문제(산책로 양쪽 기슭에 있는 복개구조물로 인해 비가 오면 우·오수가 합류하고, 수문을 통해 청계천으로 흐르는 구조)로 인해 악취 유출 개선작업 후에도 악취가 조금씩 새어나와 시민을 불편하게 하고 있다.

시는 청계천 악취저감 용역을 통해 제시되는 개선 방안은 내년부터 순차적으로 예산을 반영 정비함으로 청계천 악취로 인한 민원을 획기적으로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유석 서울시 하천관리과장은 “청계천 악취저감 방안 수립 용역은 청계천 악취로 인한 민원 발생을 해결하는데 근본적인 개선 대책이 될 것으로 판단되며, 세계적인 관광명소로 자리잡은 청계천을 찾는 수많은 내·외국인 방문객들에게 쾌적하고 안전한 청계천이 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개선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