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토종종자은행 입고될 토종씨앗 증식 나선다
경기도, 토종종자은행 입고될 토종씨앗 증식 나선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3.24
  • 호수 5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종자관리소 ‘토종텃밭보존 시범사업’ 실시
도 농지·10개 품목 보유농장 대상
31일까지 모집…참여대상 10곳 선정
도, 토종테마식물원 연차별 조성
경기도토종종자은행 ⓒ경기도
경기도토종종자은행 ⓒ경기도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경기도 종자관리소가 ‘토종텃밭 보존 시범사업’ 참여 대상자를 모집한다고 24일(화) 밝혔다.

‘토종텃밭 보존 시범사업’은 도내 재배 중인 토종종자를 보존하여 지역 특성을 지닌 유전자원을 확보하고, 확보한 자원의 지역 확대를 통해 토종종자를 증식하는 사업이다.

지난해 도는 2021년까지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유전자원으로서 ‘토종씨앗’을 보존하고 생물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토종작물을 주제로 한 테마파크 ‘경기도 토종식물원’을 조성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종자관리소는 지난해 11월 토종종자은행의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가 도내 토종종자를 수집·보존 중이며, 토종테마 식물원을 연차별로 조성해 토종종자에 대한 홍보, 체험장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시범사업 참여 대상은 토종종자 10개 품목을 보유(확보계획 포함) 중이며, 종자 채취·증식 경험이 있고, 재배가 가능한 농지를 보유(임대포함)한 도내 농업인과 법인이다. 농지는 재배 면적이 최소 330㎡ 이상이고, 필요시 토종농산물 생산교육 실습장으로 활용할 수 있어야 한다.

접수는 오는 31일(화)까지 종자관리소 방문 또는 우편 접수를 통해 가능하며, 신청자 농지 현장 확인과 해당 부서 심사를 통해 최종 대상자 10곳을 선정한다.

선정된 대상자에게는 종자 품목당 생산량의 20% 이상을 채취해 토종종자은행에 입고 시 1곳당 1백만 원의 보존비용을 12월 중 지급한다.

박종민 경기도 종자관리소장은 “도내 토종종자의 보존과 증식을 확대하기 위한 이번 사업에 도내 농업인과 법인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