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4월 서울 양화신촌로 18곳 버스정류장이 정원이 된다
오는 4월 서울 양화신촌로 18곳 버스정류장이 정원이 된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3.21
  • 호수 58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정화로 신선함 가득한 공간
경관적·환경적 쾌적함 제공 기대
서울시·롯데칠성음료와 협약 진행
녹지공간으로 변신하는 서울 양화신촌로 18곳 버스정류장 조성 후 예상 모습  ⓒ서울시
녹지공간으로 변신하는 서울 양화신촌로 18곳 버스정류장 조성 후 예상 모습 ⓒ서울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서울시와 롯데칠성음료가 협약을 통해 진행하고 있는 양화·신촌로 18곳의 버스정류장 녹화사업이 23일(월) 착공에 들어가 오는 4월 준공을 목표로 진행된다.

이 사업은 합정부터 홍대입구, 신촌을 지나 아현역까지 이어지는 양화·신촌로는 약 6.2km에 이르며 중앙버스 정류장 18곳의 버스정류장을 초록공간으로 만드는 녹화사업이다.

‘버스정류장 승차대 녹화사업’은 서울시의 미세먼지 저감과 도시경관을 개선하는 사업으로 버스정류장 승차대 상부에 사계절 내내 푸르고 관리가 용이한 식물인 상록기린초, 수호초 등이 식재된 박스 형태의 화분을 설치하고, 버스 정류장의 벽면 공간에는 공기 정화 기능이 있는 바이오월을 설치한다.

시는 이번 사업이 완료되면 사업효과와 시민호응도 등을 분석해 기존 건축물의 옥상에 한정해 시행한 옥상녹화 사업을 버스정류장 외에도 지하보도 캐노피 등 다양한 가로구조물에도 사업을 확대 시행할 계획이다.

최윤종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버스정류장 등 도시 내 시민들에게 친숙한 가로구조물이 새로운 녹지공간으로 탄생할 수 있는 가능성을 보여주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가로구조물 등에 녹화사업을 시행해 미세먼지 저감 등 서울시의 환경 개선과 함께 시민들의 삶의 질을 향상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도 “시민들의 쾌적한 정류장 이용을 위한 서울시의 취지에 공감하며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롯데칠성음료는 맑고 깨끗한 세상을 만드는데 도움이 되도록 지속적인 CSR 캠페인을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녹지공간으로 변신하는 서울 양화신촌로 18곳 버스정류장 조성 후 지붕 예상 모습  ⓒ서울시
녹지공간으로 변신하는 서울 양화신촌로 18곳 버스정류장 조성 후 지붕 예상 모습 ⓒ서울시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