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 보호체계 변화 부응…올해부터 문화유산 관리체계 바뀐다
문화재 보호체계 변화 부응…올해부터 문화유산 관리체계 바뀐다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3.12
  • 호수 57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4년까지 역사문화자원 전수조사 실시
수요자중심 디지털 문화유산콘텐츠 개발
DMZ, 남북공동 유네스코 등재 추진
문화재청, 주요업무추진계획서 밝혀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올해부터 문화유산 관리체계가 변화를 맞는다.

문화재청이 60여 년간 유지돼온 문화재 보호 체계 변화의 필요성과 함께 문화유산을 일상적인 여가공간으로 누리고자 하는 국민의 열망을 담아 ‘국민과 함께 누리는 문화유산’과 관련, ‘2020년도 주요업무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문화재청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산업화, 도시화 과정에서 정당한 가치 평가 없이 훼손 및 멸실돼가며 관리 사각지대에 있던 비지정문화재까지 보호할 수 있도록 역사문화자원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등 2024년 목표로 문화유산 관리체계가 바뀌게 된다. 또한 비지정문화재 역사문화자원의 훼손과 멸실을 방지하기 위한 법제화 방안도 함께 모색될 방침이다.

냉전시대 산물인 문화경관이자 평화의 상징적 장소를 의미하는 비무장지대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남북공동등재도 추진한다. 오는 12월까지 남북 간 협의를 거쳐 세계유산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도출 및 잠정목록 신청서 작성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오는 4월부터 남측지역 비무장지대(DMZ) 실태조사와 남북협의를 통해 북측지역 공동조사를 실시하게 된다.

그리고, 내외국인의 문화유산 방문객을 유치 및 확산하기 위해 경주·안동·공주·부여 등지에 있는 국내 세계유산을 거점으로 문화유산 방문캠페인같은 지역문화유산을 활용한 프로그램을 육성하고 디지털 콘텐츠 개발, 무장애공간 확충 등을 통해 문화유산 향유 기회를 넓혀갈 예정이다.

올해부터는 첨단기술로 디지털화된 문화유산을 향유할 수 있다. 인터랙티브 등 오감으로 전달되는 첨단기술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통해 4차 산업혁명 시대 수요자중심의 문화유산 콘텐츠 개발 및 제작 예정이다. 한양도성 내 역사 복원과 재현 콘텐츠도 순차적으로 제작된다. 올해 광화문과 사직단, 육조거리, 종친부, 경복궁을 시작으로, 2021년에는 덕수궁, 정동, 숭례문, 서울역, 환구단, 서대문을 가상현실로 감상할 수 있다. 자연유산이나 건축유산 같은 유형문화재를 넘어 조선시대부터 개화기, 한국전쟁 등 근대까지 과거와 미래를 아우르며 상상하는 문화유산 콘텐츠라 볼 수 있다.

아울러, 전통소재(안료·아교) 국산화와 무형문화재 전승지원금 확대, 첨단기술(BIM)을 활용한 문화재 수리 이력관리, 한국전쟁과 4.19 관련 문화재의 복원·정비를 통해 문화유산 보전ㆍ전승환경 구축에도 노력한다 .

문화재청은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4대 전략 목표와 15개 과제를 수립해 중점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