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우울한 화훼시장, 공공기관과 민간 참여로 꽃 수요 확대
코로나19로 우울한 화훼시장, 공공기관과 민간 참여로 꽃 수요 확대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2.24
  • 호수 57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림부, 생활 속 ‘꽃 문화’로
화훼시장 소비 촉진 마련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정부와 공공기관이 꽃 구매를 통한 수요 창출에 적극 나선 데 이어 지자체와 민간부문도 화훼소비 활성화 대열에 합류했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림부)가 지난 14일(금) 코로나19 영향으로 감소했던 화훼 소비 진작을 위해 ‘화훼 소비 촉진 방안’을 발표한 바 있다.

농림부, 소속․산하기관, 농협 등 유관기관 21개 기관은 화훼 소비확대 분위기 조성을 위해 21일(금)까지 71만 송이를 구매했다. 농림품 기관들은 건물 내 중대형 화훼장식을 설치하고, 사무실에 화병을 비치하는 꽃 생활화(1Table 1Flower, 1T1F) 운동을 적극 추진하면서 화훼 소비 수요 창출뿐만 아니라 근무 여건 개선에도 기여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지역 내 꽃 소비 생활화 운동을 확산하기 위해 전주상공회의소와 함께 꽃 선물 이어가기(릴레이)에 동참하고 있다.

지자체도 화훼 소비 활성화를 위해 12만송이의 화훼를 구매함으로써 지역 내 화훼소비를 확대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사무실 꽃 생활화는 물론 직거래 장터 및 꽃 소비 이어가기(릴레이) 행사 등을 추진하고 있다.

공공부문에 발맞춰 대기업 등 민간부문에서도 화훼 소비 활성화를 위한 노력이 나타나고 있다. 삼성그룹은 지난 13일(목) ‘꽃 소비 늘리기’에 동참하겠다는 발표를 한 바 있고, 삼성전자 수원사업장은 인근 화원(꽃 소매점) 40~50개소를 활용해 회의실 등 1500여 곳에 주1회 꽃을 배송받기 시작했다.

신한은행은 동료 직원에게 이어가기(릴레이) 방식으로 꽃 선물을 전하는 ‘꽃다발 이어가기(릴레이)’와 영업점 방문 고객들에게 ‘장미꽃 증정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농협은행도 농협차원의 화훼장식 구매와는 별도로 농협 고객을 대상으로 꽃다발 선물행사를 진행 중에 있다. 또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과 코엑스 인터컨티넨텔을 운영하고 있는 파르나스호텔(주)과 쉐라톤 팰리스, 롯데호텔에서도 호텔 내 로비, 공용 구역 등에서의 화훼류 소비를 확대하고 있다.

농림부는 코로나19에 대응한 화훼 소비 촉진과 더불어 이러한 분위기가 꽃 생활문화로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계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앞으로 공공부문은 물론 준공공기관과 민간기업 등의 꽃 소비 확대를 위해 노력하고, 이러한 노력이 일반 가정에서의 꽃 생활화 확산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