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구,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에 지하정원 조성
강남구,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에 지하정원 조성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1.28
  • 호수 5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50m 길이 ‘미세먼지프리존 청담’
바이오월·공기청정기 설치…29일 개장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에 조성된 지하정원 ‘미세먼지프리존’ 모습 ⓒ강남구
서울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에 조성된 지하정원 ‘미세먼지프리존 청담’ 모습 ⓒ강남구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서울 강남구가 전국 최초로 지하철 7호선 청담역 지하 보행구간에 ‘미세먼지프리존’을 조성하고 오는 29일(수) 개장식을 갖는다.

보행구간 650m에 설치된 ‘미세먼지프리존 청담’은 대기오염이 심한 날에 주민들이 마음껏 숨 쉬며 산책할 수 있도록 만든 지하정원이다. 외부공기 유입을 차단하고, 공기청정기 72대와 미디엄필터가 설치된 5대의 공조기가 미세먼지 90% 이상을 제거해 깨끗한 대기질을 유지한다. 또 ‘스마트 캐어 시스템’을 통해 모바일로 실내 대기질과 온·습도를 모니터링 한다.

보행구간에는 숨·뜰·못·볕 등 자연을 주제로 바이오월(벽면식물)과 인공폭포, 인터렉티브 아트영상 등이 설치됐다. 휴식공간인 ‘강아래 우숨마당’에선 달 조형물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다. 또 무인스마트도서관을 통해 간편하게 책을 빌리고 곳곳에 마련된 휴게공간에서 독서할 수 있다.

안재혁 도시환경국장은 “민선7기 강남구는 미세먼지측정기 등 총 145대를 연계해 비상저감조치 발령 시 미세먼지 고농도지역을 우선 청소하는 대응체계를 갖추고 있다”며 “앞으로도 구민이 쾌적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는 다양한 사업으로 ‘필(必)환경 도시’를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