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 위 도시, 신내 ‘컴팩트시티’ 마스터플랜 나왔다
도로 위 도시, 신내 ‘컴팩트시티’ 마스터플랜 나왔다
  • 김효원 기자
  • 승인 2020.01.21
  • 호수 57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부간선도로 위 혁신 컴팩트시티
신내IC~중랑IC 위 인공대지 위
주거‧공원‧일자리‧편의시설 모아
컴팩트시티 조감도 Ⓒ서울시
신내 컴팩트시티 조감도 Ⓒ서울시

[LandscapeTimes 김효원기자] ‘북부간선도로’(신내IC~중랑IC) 상부에 축구장 면적 4배에 달하는 인공부지가 놓이고, 이 일대가 주거, 생활SOC, 공원(도시숲), 청년 자족시설이 어우러진 컴팩트시티로 재창조된다.

컴팩트시티에는 청년 1인가구부터 자녀가 없는, 자녀가 있는 신혼부부까지 모두 고려한 다양한 유닛의 행복주택(청신호주택)과 세탁실, 공용텃밭, 운동실, 라운지 같은 주민공동시설이 함께 들어선다.

눈에 띄는 것은 캠핑장, 반려견 놀이터, 산책로 같이 거주민과 인근 주민들을 위한 체험 프로그램이 가득한 숲 파크이다.

청년층의 라이프스타일을 고려한 보육‧문화‧체육 등 생활편의시설도 연면적 11,400㎡ 규모로 조성된다. 북부간선도로 옆 부지는 청년창업공간, 공유오피스, 도전숙 등 청년창업시설(연면적 약 13,500㎡)로 변모한다.

그동안 공급물량에 치중했던 공공주택 정책에서 벗어나 '도시 재창조'의 관점에서 접근한 혁신모델로 평가된다.

서울시와 사업대행자인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는 북부간선도로 상부 컴팩트시티(신내컴팩트시티 공공주택지구)의 혁신적 설계안 마련을 위해 실시한 국제설계공모 당선작 <연결도시(Connection City)>(㈜포스코A&C건축사사무소 컨소시엄(운생동건축사사무(주), 국민대학교 장윤규, ㈜유신, ㈜한백에프앤씨))를 20일(월) 공개했다.

당선팀에게는 기본 및 실시설계권이 주어진다. 당선작은 도로로 단절됐던 도시공간을 연결하고 주변지역과도 소통하는 열린 도시구조 ‘연결도시(Connection City)’를 제안했다.

도시를 단절시켰던 북부간선도로를 입체화해 주거지를 연결하고, 상부 인공대지에는 축구장 4배 규모(약 27,000㎡)의 대규모 녹지공간을 조성해 인근 주민 모두 이용하는 공간으로 만든다는 것이 큰 그림이다.

또한 ‘도로 위 도시’라는 점에서 비롯되는 소음과 진동을 최소화하기 위한 최적의 구조와 공법을 제안했다.

우선, 도로를 감싸는 ‘터널형 복개구조물’을 설치해 북부간선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원을 원천 차단한다. 그 위에 도로에서 발생하는 진동의 영향이 주택에 미치지 않도록 도로와 건축구조물을 완전 분리하는 방식인 ‘브릿지 시스템’(Bridge System)을 적용한다.

아울러, 신내 차량기지와 중랑 공영차고지의 입체화‧복합화 가능성을 감안해 상업, 문화체육, 첨단산업 같은 다양한 도시기능을 도입해 도시공간을 재창조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방안도 제시했다.

서울시는 연내 공공주택 지구계획, 주택건설사업계획 승인과 실시설계를 거쳐 2021년 하반기 착공, 2024년 조성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서울시는 앞서 작년 12월 신내IC 일대 74,675㎡를 '신내컴팩트시티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한 바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도로 위 컴팩트시티라는 이전에 없던 새로운 유형의 공공주택 모델을 도입해 그동안 북부간선도로로 단절되고 고립됐던 신내IC 일대가 주거, 여가, 일자리가 어우러진 자족도시이자 젊고 다양한 문화가 숨 쉬는 중랑구의 중심생활권으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서울시는 단순히 공공주택 물량만 확대하는 것이 아니라 혁신적인 모델을 다양하게 도입해 도시공간을 재창조하고 도시의 입체적 발전으로 지역발전의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
신내 컴팩트시티 조감도 Ⓒ서울시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