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공공디자인 확대로 도시 브랜드 가치 높인다
충남도, 공공디자인 확대로 도시 브랜드 가치 높인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20.01.14
  • 호수 57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범죄예방 등 9개 디자인사업 추진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충남도가 올해 공공디자인 사업을 확대해 도시 경관을 변화시켜 쾌적하고 안전한 생활환경 조성에 나선다고 14일(화) 밝혔다.

이를 위해 총 38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8개 시군 9개 사업을 선정하고 경관개선을 위한 공공디자인 5개 사업 25억 원, 범죄 예방디자인 4개 사업 13억 원을 지원한다.

주요 내용을 살펴보면 공공디자인 분야에서는 ▲공주시 ‘웅진백제 보물길 열기 프로젝트’(옛 시외버스터미널 주변) ▲아산시 환경과학공원 야간 명소화 ▲당진시 ‘맛으로 멋으로 활력 있는 골목길’ 조성(합덕 전통시장) ▲부여군 ‘전통과 여유를 담은 거리 조성’(서동문화센터∼동남주공아파트) ▲예산군 예산로 희망을 나누는 거리개선(행정타운 사거리∼주교오거리) 등이 선정됐다.

범죄예방 디자인 분야에서는 ▲아산시 ‘온화로 11번길’ ▲서산시 ‘밝고 안전한 우리동네’(동문2동 일원) ▲논산시 ‘범죄는 비우고, 안전은 채우는 안심골목이 되다’(취암동 일원) △홍성군 ‘여성친화 안전·안심 대학가 조성’(남산마을 일원) 등이 선정됐다.

윤영산 도 건축도시과장은 “올해는 지역의 정체성이 반영되고 친환경적 지역 명소 조성을 위해 다양한 문화 콘텐츠가 어우러진 융복합 사업이 우선 선정됐다”며 “공공디자인을 통해 많은 사람이 쾌적한 생활환경을 누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