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 종자 10선 선정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 종자 10선 선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20.01.02
  • 호수 57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암석원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암석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국립백두대간수목원(원장 김용하)이 세계 유일 야생식물종자 저장시설인 국립백두대간수목원 시드볼트에 저장한 ‘시드볼트 종자 10선’을 발표했다.

시드볼트는 기후변화로 생존을 위협받고 있는 국내외 야생식물종자를 영구적으로 저장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야생식물 종자 저장시설로, 연중 항온항습(영하 20℃, 상대습도 40% 이하) 상태로 유지된다. 이곳에서는 전 세계 국가 및 기관에서 위탁받은 종자를 무상으로 영구보존하며, 총 200만 점 이상의 종자를 보존할 수 있다.

지난해까지 시드볼트의 누적저장량은 총 195과 3478종 5만 5039점에 이른다. 야생에서의 종자수집은 물론, 국내·외 유관기관으로부터 종자를 기탁 받아 지난해 110과 1028종 8500점을 추가로 저장했다. 특히, 키르기스스탄 등 중앙아시아 4개국과 조지아(서아시아)로부터 종자를 기탁 받아 한반도를 넘어 아시아 종자 보존 및 생물다양성 보전에 힘쓰고 있다.

올해 시드볼트에 저장한 ‘시드볼트 종자 10선’은 우리나라 최고령 550년 철쭉종자, 700년 잠에서 깨어난 아라홍련, 지난 태풍에 쓰러진 해인사 천연기념물 전나무 종자, 기후변화로 사라져가는 고산식물인 구상나무 종자 등이다.

김용하 국립백두대간수목원장은 “시드볼트는 기후변화, 전쟁, 재난(재해), 핵폭발 등 예기치 못한 지구적 재난과 멸종에 대비한 국제적 종자저장시설이다”며, “앞으로 태풍으로 쓰러진 천연기념물 전나무 종자의 영구저장처럼 사라질 위기에 처한 식물들의 종자 저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