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공원 인근부지 편입해 60만㎡ 확장…국가공원으로 운영
용산공원 인근부지 편입해 60만㎡ 확장…국가공원으로 운영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12.24
  • 호수 56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 구성
민간공동위원장에 유홍준 교수 임명
용산공원 조성 본격 공론화 착수
버스투어 테마형으로 확대 운영
기지 내 외인아파트 하반기 개방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미군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면서 반환개시에 들어간 용산공원 구역이 60만㎡ 더 넓어지는 국가공원으로 탄생한다.

지난 11일 용산미군기지 반환절차가 개시되면서 용산공원이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는 가운데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해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가 본격적인 공론화를 시작한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지난 23일(월)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를 구성해 용산공원 조성에 관한 현황과 향후 추진과제를 논의했다.

이날 추진위에서 논의된 사항을 보면, 먼저 ▲용산공원 구역이 243만㎡에서 303만㎡로 약 60만㎡로 확장된다. 기존 구 방위사업청 부지, 군인아파트 부지, 중앙박물관, 전쟁기념관, 용산가족공원이 용산공원 경계 내로 편입돼 확장된다. 이를 통해 단절 남산-한강 녹지축을 연결하고, 용산공원 남측과 북측의 접근성을 제고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그리고 ▲국민 참여형 용산공원 실행계획을 단계적으로 수립해나갈 예정이다. 1단계(2020년 1~6월) 조경·환경·건축·역사 등 분야별 전문가 토론회를 통해 실행계획안을 보완하고, 2단계(7~12월) 대국민 토론회 등을 통해 국민 의견을 수렴, 3단계(2021년 6월)로 국민 참여단을 구성해 실행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다.

▲공원 조성에 대한 국민 체감도를 높이기 위해 그동안 미군이 임차해서 사용했던 외인아파트 유지보수를 거쳐 내년 하반기 순차적으로 체험공간으로 개방한다. 또한 기지 내부를 체험할 수 있도록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진행하던 버스투어를 확대 발전시켜 미래세대, 소외지역 주민 등을 초청하는 테마형 그룹투어로 추진한다.

▲미군기지의 평택이전으로 빈 건물이 늘어나면서 기지 내 주요 시설물에 대해 내부 정밀조사 실시 및 향후 관리방안을 마련할 전망이다.

용산기지 내 주요 역사적 시설물 ⓒ국무조정실
용산기지 내 주요 역사적 시설물 ⓒ국토교통부

이날 정부는 제1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를 열고 국민의 다양한 목소리를 반영한 국민 참여형 용산공원으로 조성하기 위해 역사·문화, 공원기획, 생태·환경, 여론·소통, 도시계획·교통, 조경, 공간·건축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을 제1기 민간위원으로 위촉했다.

이낙연 국무총리와 함께 용산공원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는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가 임명됐다.

2021년 말까지 활동할 제1기 위원회는 공원의 경계를 확정하고, 국민 공론화를 거쳐 공원조성계획을 완성하는 한편,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프로그램 발굴·운영 등 당면한 과제들을 논의하게 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