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로구, 서울시 자치구 도시농업우수사례 평가 ‘최우수상’ 수상
종로구, 서울시 자치구 도시농업우수사례 평가 ‘최우수상’ 수상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12.06
  • 호수 56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개 자치구 대상 심사 결과
“부족한 경작공간에도 도시텃밭
지속적으로 확대“ 인정받아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서울시가 주관하는 ‘2019 자치구 도시농업 우수사례 평가’에서 종로구가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시가 25개 자치구를 대상으로 진행한 도시농업 우수사례 평가는 ▲도시농업 성장 ▲도시농업 (마을)공동체 활동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자치구 노력 등의 항목을 바탕으로 심사했다.

이번 수상은 종로구가 도심과 가까워 경작공간이 부족한 환경에도 도시텃밭을 꾸준히 확대했고, 상자텃밭이나 수직텃밭 등으로 조성한 새로운 17개 텃밭이 조성됐다는 평가 결과다. 또한 신규 도시농업공동체 등록 확대, 서울농부포털 회원가입자 1000명 이상 확보, 도시농부포털 홍보영상 등을 제작해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었다

그동안 종로구는 2011년부터 자투리땅을 발굴하고 생활쓰레기가 있던 공간을 정리해 도시텃밭으로 조성하는 활동을 지속적으로 벌여왔다. 방치된 옥상이나 베란다 같은 생활공간에서 도시농업을 접할 수 있도록 분양을 희망하는 주민이나 단체에 상자텃밭을 보급해왔다.

현재 종로구에는 텃밭, 양봉 등 다양하게 활동하는 7개 도시농업 공동체가 등록돼 있다.

지난 9월에는 마로니에공원에서 ‘종로 도시농업 어울마당’을 열어 구민에게 도시농업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해 호응을 얻은 바 있다.

김영종 구청장은 “도시농업 활성화를 위한 그간의 행정적 지원이 결실을 맺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도 구민 누구나 도시농업을 통해 정서적 안정을 누리고 풍성한 수확의 기쁨 역시 함께 나눌 수 있도록 돕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