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생강·고성관개시스템·상주곶감'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완주 생강·고성관개시스템·상주곶감' 국가중요농업유산 지정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11.14
  • 호수 5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굴 활용한 생강종자 저장시스템
해안지역 벼농사 관개시스템 '둠벙'
전통 감나무 접목기술로 고유품종 계승
2019 국가농업유사으로 지정된 제14호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농림축산식품부 )
2019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지정된 제14호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  ⓒ농림축산식품부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림부)가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 ‘완주 생강 전통농업시스템’,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 ‘상주 전통 곶감농업’을 지정한다고 밝혔다.

국가중요농업유산은 농업인이 해당 지역에서 환경·사회·풍습 등에 적응하면서 오랫동안 형성시켜 온 유·․무형의 농업자원 중 보전해 전승할 가치가 있다고 국가가 인정한 농업유산으로, 단순히 보존 및 유지하는 것이 아니라 농촌지역 공동체 유지와 농촌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자원이기도 하다. 지난 2013년부터 지정된 국가중요농업유산으로는 제1호 청산도 구들장 논, 제2호 제주밭담, 제3호 구례 산수유농업 등이 있다.

이번에 지정된 국가중요농업유산은 지난 6월말 시․군의 신청 이후 4개월에 걸쳐 농업유산자문위원회 자문회의(2회)와 현장조사를 통해 최종 결정됐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3호로 지정된 ‘완주 생강 전통농업시스템’은 겨울철 생강종자 보관을 위해 토굴을 활용한 저장시스템 등이 현재까지 유지 전승되고 있는 점이 높이 평가됐다.

‘온돌식 생강굴’은 고래(구들장 밑으로 낸 고랑) 밑에 생강 저장굴을 만들고 고래에 바위를 깔아 아궁이의 열기로 바윗돌을 데워서 생강종자 보관의 적정온도를 유지토록 한 원리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4호로 지정된 ‘고성 해안지역 둠벙 관개시스템’은 해안지역 특성상 하천이 발달하지 못해 농사에 필요한 최소한의 수원을 확보할 수 있도록 둠벙을 조성하고 활용한 점이 중요농업유산으로 높이 평가됐다.

고성은 약 444개의 둠벙이 지역 내 분포되어 있고 저수량 규모별로 최소 2㎥부터 최대 3,900㎥까지 다양한 크기의 둠벙이 있어, 농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한 필수 시설로 현재도 그 기능을 유지하고 있다.

국가중요농업유산 제15호로 지정된 ‘상주 전통 곶감농업’은 감 재배 및 곶감 제조를 위한 감나무 접목기술 계승을 통해 ‘상주둥시’ 고유품종을 오랫동안 이어온 역사성으로 중요농업유산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상주곶감은 과거부터 공물로 진상된 기록과 조선시대 조리서인 ‘시의전서(是議全書)’에 곶감을 활용한 조리법 등 상주지역 음식문화가 오랫동안 이어져 왔음을 알 수 있다.

신규 지정된 국가중요농업유산지역에 대해서는 농촌다원적자원활용사업 보전관리 예산을 지원할 계획으로, 해당 지역에서는, 유산자원의 복원 및 발굴, 시설·경관·전통기술·생태 등의 정비작업, 전통기술 전승 교육 등 보전관리 활동과 유산과 연계된 브랜드 개발, 유산자원을 활용한 체험·관광 프로그램 개발 등 가치제고를 위해 사용하게 된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