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대에 물려줄 아름다운 숲"…숲속의전남, "가족정원" 조성
"후대에 물려줄 아름다운 숲"…숲속의전남, "가족정원" 조성
  • 김효원 기자
  • 승인 2019.11.06
  • 호수 56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보성 동윤천생태공원서 개최
조성참여 50여 세대 숲 돌보미로 활동 예정

[Landscape Times 김효원 기자] 전남도는 숲 가꾸기 분위기를 확산하고자 (사)숲속의전남과 함께 가족의 행복과 희망을 담은 ‘3대 가족정원’ 만들기 행사를 6일(수) 보성 동윤천생태공원에서 개최했다.

‘3대 가족정원’은 생일, 결혼, 입학 등 특별한 날을 기념하려는 가족들이 나무를 심고 정원을 가꿔 후대에 물려주기 위해 조성한다. 행사에는 50여 가족과, 박병호 전라남도 행정부지사, 유영관 보성 부군수, 정은조 (사)숲속의 전남 이사장과 회원 및 지역 주민 등 300여 명이 행사에 참석했다.

행사에 참석한 가족들은 숲 돌보미 결의문을 낭독하고, 세대별로 나무를 심은 뒤 가족 이야기를 담은 수목 표찰을 달았다. 이들은 앞으로 잡초 제거, 물 주기 등 숲 돌보미로 나서 후대에게 물려주고 싶은 남도의 대표 숲 조성에 기여할 계획이다.

새롭게 숲으로 조성되는 보성 동윤천생태공원에는 하천 주변에 잘 생육하는 삼색버드나무, 에머랄드골드, 은목서, 맥문동 등 2천150그루가 있다.

정은조 이사장은 “2016년부터 시작한 3대 가족정원 만들기 행사가 생활 주변 나무 심기 운동의 대표 사업으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숲과 나무를 매개체로 도민 행복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숲 문화 행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병호 부지사는 “(사)숲속의 전남이 아름다운 숲을 후대에 물려주기 위한 민간 운동을 선도할 것”이라며 “3대가 서로를 아끼고 사랑하는 마음으로 심은 나무가 대대손손 아름다운 숲, 남도의 대표 숲으로 거듭나도록 3대 가족이 숲 돌보미로 적극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숲속의 전남 주관으로 매년 개최하는 3대 가족정원 만들기 행사는 2016년 나주혁신도시를 시작으로 1천25명이 참여해 936그루의 나무를 심어 생활 주변 숲 조성에 앞장서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김효원 기자
김효원 기자 khw92@latimes.kr 김효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