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리포수목원, 한복 입으면 무료 관람 추석이벤트 실시
천리포수목원, 한복 입으면 무료 관람 추석이벤트 실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9.10
  • 호수 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부터 15일까지 연휴 기간 한정
송호숙 작가의 문인화전 감상 등 다채
[사진제공 천리포수목원]
[사진제공 천리포수목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천리포수목원이 12일(목)부터 15일(일)까지 한복을 입고 방문하는 관람객들을 대상으로 추석 연휴 동안 무료로 입장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관람객 자신의 이름에 ‘추석’이나 ‘한가위’, ‘송편’ 등 낱개 글자가 있는 사람에게는 수목원 플랜트센터에서 식물을 구매할 때 1만 원당 1천 원의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수목원 관람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현장에서 직접 참여하는 이벤트도 마련했다. 천리포수목원 밀러가든에서 탐방 리플렛에 스탬프(도장)를 6개 이상 모아 안내소로 가져가면 매일 선착순 100명에게 에어 목베개를 증정한다.

또한 온 가족이 함께할 수 있는 윷놀이, 제기차기, 투호 등 민속놀이와 인생사진을 찍을 수 있는 SNS 포토 프레임을 준비해 방문객에게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밀러가든 갤러리에서는 송호숙 작가의 문인화전도 감상할 수 있어 자연과 예술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추석 이벤트에 대한 자세한 사항은 천리포수목원 누리집(www.chollipo.org)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