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활성화 사업 추진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농업·농촌 공익적 가치 활성화 사업 추진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8.13
  • 호수 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자·전문가·시민사회 소통네크워크 마련
도농상생 위해 도내 100개 공동체 목표
도시농업공동체(사진제공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도시농업공동체(사진제공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이하 진흥원)이 고령화시대를 대비한 농업·농촌 재생과 현장소통 강화, 유통지원 및 먹거리 통합공급시스템 구축 등 농업의 공익적 가치와 도농상생 방안을 모색하는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찾아가는 농촌현장 정례간담회’를 통해 생산자단체, 시민사회단체, 전문가그룹 등과의 소통네트워크를 활성화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유튜브 방송’, 현장인터뷰, 유관기관 연계시스템 등 다양한 소통방법으로 농민과 소비자가 교류할 계획이다.

농업, 농촌, 농민을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는 근본적인 이유는 ‘농업·농촌의 가치 확산’에 있다. 이를 위해 진흥원은 현재 취약계층이 거주하는 도내 매입임대주택 26개소의 옥상텃밭에 ‘도시농업프론티어’를 파견해 신선한 농산물을 재배하고 주민들과 교류할 수 있는 도시농업 사업을 지원, 경기도 도시농업 공영농장 등 4개소에 어르신 일자리 30개를 만들어 농장관리와 기술지원을 돕고 있다.

또한 생산자와 소비자가 함께 농촌가치를 공유하는 ‘공유농업’을 통해 현재 143건의 상생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향후 수요자 중심의 귀농귀촌 지원을 위한 ‘경기도귀농귀촌지원센터’를 운영하는 등 각 시군에서 활동하고 있는 도시농업, 공유농업, 귀농귀촌 활동가들이 도농상생을 위한 100개 공동체 구축을 목표로 활동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올 연말까지 공동체 인원도 4천 명에 육박할 전망이다.

진흥원은 경기농식품 판로 다각화를 통해 올해 1천600억 원의 매출액을 목표로, 농민들의 소득도 높일 예정이다. 먼저 도내 1169개교 70만 명에게 공급되는 친환경 학교급식사업을 직접 운영함으로써 학교급식 공급체계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강화하는 한편, 계약재배를 통한 체계적인 생산관리 조직화로 1300억 원 규모의 급식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또 2500만 명에 달하는 수도권 소비자의 요구에 맞춰 온·오프라인 유통채널 다각화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아울러 진흥원은 경기농식품의 생산과 유통부문의 안전관리로 농가 경쟁력과 소비자 신뢰를 구축하기 위해 현재 국가인증 ‘GAP 인증기관’으로 지정, ‘경기도농촌융복합산업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경영회계, 제품개발, 수출지원, 바이어 상담회, 디자인, 마케팅 등 다양한 분야의 컨설팅을 연중 시행 중이다.

강위원 원장은 “다양한 민관 거버넌스 추진 경험을 바탕으로 경기 농업이 가지는 다원적 기능을 실현해 나갈 계획”이라며 “경기도 공공기관 중 가장 모범이 되는 바람직한 성과를 이뤄 유통진흥원이 혁신의 아이콘이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