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한국대표 관광자원 선정하는 ‘한국관광의 별’ 접수 중
문체부, 한국대표 관광자원 선정하는 ‘한국관광의 별’ 접수 중
  • 이수정 기자
  • 승인 2019.08.06
  • 호수 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8일까지 후보자 추천받는다
2017년 선정된 경기도 광주 화담숲(한국조경신문 DB)
2017년 한국관광의 별에 선정된 경기도 광주 화담숲(한국조경신문 DB)

[Landscape Times 이수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가 한해동안 한국관광 발전에 기여한 관광자원을 선정해 시상하는 ‘2019 한국관광의 별’ 후보자 추천서를 내달 8일까지 접수 받는다.

‘한국관광의 별’은 국내관광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0부터 추진해왔다. 올해부터 본 시상은 종전의 형태별 분야‧부문 체계에서 벗어나 매력도와 기여도를 중심으로 본상과 특별상을 시상한다.

우선 본상은 유‧무형의 형태나, 숙박‧음식‧시장 등 세부 부문을 막론하고 ▲본래의 매력이 뛰어난 관광자원 ▲새로운 콘텐츠와 서비스 등으로 새로운 매력을 창출한 관광자원 ▲관광약자를 위한 배려가 충분한 관광자원을 기준으로 4개를 선정해 시상한다.

특별상은 ▲잠재력이 높아 앞으로의 성장이 기대되는 신규 관광자원 ▲방송(텔레비전, 유튜브, 누리소통망 등) 분야에서 한국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프로그램 ▲대중문화 전반의 공로로 한국관광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자에게 각 1개씩, 최대 3개를 선정해 시상한다.

‘한국관광의 별’에는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본상과 특별상의 후보를 추천할 수 있다. 후보를 추천하려면 아래 붙임이나 문체부 누리집에 게시된 ‘2019 한국관광의 별 국민추천 양식’을 작성한 후 담당자에게 전자우편(19920034@knto.or.kr)으로 보내면 된다.

최종 선정 자원은 접수된 후보를 바탕으로 전문가의 서류평가와 현장평가, 선정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확정될 예정이다. 시상식은 12월 중에 개최된다.

문체부 최병구 관광정책국장은 “우리나라 대표 관광자원을 선정하는 ‘한국관광의 별’은 모두가 함께 만들어가는 것”이라며, “국가대표급 관광지가 더 많아질 수 있도록 관심과 애정을 갖고 적극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국조경신문]

이수정 기자
이수정 기자 grass999@latimes.kr 이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