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해운정사·장지공원 도시공원으로 남는다
부산 해운정사·장지공원 도시공원으로 남는다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8.06
  • 호수 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시공원 일몰제 앞두고 극적 합의
부산시와 선학원분원, 지역상생협력
부산 장지공원 일대   [자료제공 부산시]
부산 장지공원 일대 [자료제공 부산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부산시는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을 앞두고 (재)선학원분원이 소유하고 있는 해운정사와 장지공원 내 해운정사 소유토지에 대해 도시공원 유지를 위해 합의했다고 6일(화) 밝혔다.

장지공원은 2020년 일몰제 시행으로 도시공원 해제가 예상되는 곳으로 전체 면적 6만930㎡ 중 해운정사가 소유한 토지는 48.5%(2만9천599㎡)에 달한다.

때문에 장지공원을 도시공원으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토지소유주인 해운정사가 직접 도시공원시설 사업자지정을 받아 도시공원을 조성하게 된다.

일반적으로 토지소유주의 공원 조성은 각종 개발을 위한 것이 많지만 시와 해운정사는 도시녹지와 환경을 보전하자는 원칙 아래 현재의 녹지와 산책로 등을 그대로 유지한다는데 전격 합의했다.

만약 공원조성계획을 변경할 경우 토지소유주인 해운정사가 실시계획인가를 획득해야만 한다. 이 같은 합의를 위해 부산시와 해운정사는 18개월 이상 협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협약으로 시는 해운대 구시가지 권역의 유일한 산지형 도시공원인 장지공원을 지속적으로 유지, 시민들에게 현재의 녹지를 그대로 제공할 수 있게 됐으며 해운정사는 사찰의 수행환경 유지와 부산의 대표적인 사찰로 거듭날 수 있는 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다.

시는 이번 협약의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 약 1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인근 타 법인 소유 토지 약 13,900㎡를 매입하고 장지공원의 71.5%를 유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시 관계자는 “조계종 종정이신 진제스님과 해운정사의 결단에 감사하며 이번 협약은 약 53억 원의 예산 절감 효과 뿐 아니라 도시공원 일몰제 해결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