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DMZ 평화의 길’구간 8월 10일 개방
파주 ‘DMZ 평화의 길’구간 8월 10일 개방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7.26
  • 호수 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2회, 1회당 20명씩 참가 한정
‘세계적인 걷기여행길’ 조성 계획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있는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를 살펴보고 있는 관광객.      [사진 지재호 기자]
임진각 평화누리공원에 있는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를 살펴보고 있는 관광객. [사진 지재호 기자]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경기도 파주 지역 ‘DMZ 평화의 길’이 오는 8월 10일(토)부터 개방된다.

개방하는 구간은 DMZ 평화의 길 고성 구간(4월)과 철원 구간(6월)을 개방한 데 이어 세 번째로 개방하는 구간이다.

특히 지난해 9월 19일 남북 군사합의에 따라 철거된 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GP)가 있던 자리도 최초로 공개된다.

남북은 비무장지대를 실질적 평화지대로 만들기 위해 비무장지대 내 감시초소(GP) 11개를 시범적으로 철거하기로 하고 이 중 1개는 보존하고 나머지 10개는 철거했다.

이곳 파주 감시초소(GP)도 이때 철거된 것 중의 하나로 이번 ‘DMZ 평화의 길’ 개방을 통해 진정한 한반도 평화를 위한 발걸음을 직접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참가를 희망하는 국민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 두루누비(www.durunubi.kr), 행정안전부 디엠지(DMZ) 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www.dmz.go.kr)에서 방문을 희망하는 날짜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최종 참가자는 추첨을 통해 선정되며 선정 결과는 누리집에 게시하고 참가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로도 알릴 예정이다.

파주 구간은 임진각에서 출발해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철책선을 따라 1.3㎞ 걸어서 통일대교 입구까지 이동한 다음, 버스에 탑승해 도라전망대, 철거 감시초소(GP)까지 이동하는 경로이다.

이 구간은 주 5일간(월・목요일 휴무), 1일 2회, 1회당 20명씩 참가할 수 있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파주 구간에서는 6.25전쟁 당시 흔적을 보여주는 시설과 기념물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분단의 상징으로 장단역에서 폭격을 받아 반세기 동안 그 자리에 방치돼 있던 경의선 장단역 증기기관차가 임진각에 전시돼 있다.

DMZ 평화의 길 통문에서 철거 감시초소(GP)로 이동하면 전쟁 당시 구 장단면사무소의 피폭된 모습도 그대로 확인할 수 있다.

정부는 파주 구간 개방에 앞서 지형, 식생, 동식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지역 생태조사를 실시한다.

개방 이후에는 생태계 변화를 살피기 위해 무인 생태조사장비를 설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시범구간 개방을 완료한 데 이어 DMZ 평화의 길 동서 횡단 구간(인천 강화~강원 고성, 456km)에 대한 노선조사를 올해 안에 마치고 2022년까지 지역별 거점센터를 설치해 DMZ 평화의 길을 세계적인 걷기여행길로 만들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파주 구간 동선  [자료제공 문체부]
파주 구간 동선 [자료제공 문체부]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