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랑구, 청사 2층 옥상정원 조성해 주민에 개방
중랑구, 청사 2층 옥상정원 조성해 주민에 개방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7.16
  • 호수 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정원지원센터 시범 선정
정원관리 전문상담과 녹색체험도
중랑구청 2층에 조성된 옥상정원    [사진제공 중랑구]
중랑구청 2층에 조성된 옥상정원 [사진제공 중랑구]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중랑구청이 청사 2층 중앙공간에 자리하고 있던 녹색 방수페인트를 걷어내고 옥상정원을 조성하면서 주민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녹색정원은 547㎡ 규모로 화살나무, 감국 등 8종 900여 그루의 수목과 22종 5,000여 본의 초화가 조화롭고 균형감 있게 식재돼 있다.

암석원, 화분정원, 텃밭 등이 다채롭게 구성돼 보는 즐거움을 더해주며 데크길과 돌길, 휴게의자를 배치해 몸과 마음이 모두 휴식할 수 있는 공간이 조성된 것이다.

아울러 중랑구는 서울시가 올해 처음으로 시행하는 ‘지역거점 정원지원센터 사업’의 시범구로 선정되면서 ‘중랑구 정원지원센터’ 운영을 시작했다.

정원지원센터에서는 올 12월까지 소규모 식물관리부터 정원 설계까지 정원전문가와의 상담 및 정원관리 녹색체험 프로그램을 무료로 진행한다.

류경기 구청장은 “중랑구청을 방문한 주민들에게 더욱 풍성한 즐길 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녹색콘텐츠를 개발 중이며 구청사에서 시작한 녹색바람이 중랑구 전역에 퍼져나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