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광대, 2019 전북 지역사회 창의학교 대상 수상
원광대, 2019 전북 지역사회 창의학교 대상 수상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6.26
  • 호수 5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조경학과 Oh Nanana팀 영예
새만금형 ‘미세먼지 저감 테스트베드’
2019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 최종성과 보고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원광대 산림조경학과 Oh Nanana팀     [사진제공 원광대]
2019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 최종성과 보고회에서 대상을 수상한 원광대 산림조경학과 Oh Nanana팀 [사진제공 원광대]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지난 25일 전북대 농생명대학에서 개최된 ‘2019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 최종성과 보고회’에서 원광대 산림조경학과 ‘Oh Nanana’팀의 ‘새만금형 미세먼지 저감 테스트 베드’가 대상을 수상했다.

이번 보고회에는 전북대를 비롯해 원광대, 전주대, 우석대, 호원대, 전주기전대 등 6개 대학 150여 명의 학생들이 참가했으며 기존 32개 팀 중 자체 심사를 거쳐 12개 팀이 각자의 주제에 맞춘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대상을 차지한 Oh Nanana팀의 ‘새만금형 미세먼지 저감 테스트 베드’는 새만금 관광레저 1지구에서 진행될 ‘2023 세계잼버리 대회’ 이후 계획이 아쉽다는 지적과 함께 지역적 문제와 미세먼지라는 사회적 문제를 바탕으로 대상지에 ‘미세먼지 저감숲과 연구 클러스터’를 ‘테스트 베드’로써 조성하는 등 문제의 해결방안을 모색하고 이후의 기대효과를 제안해 심사위원들의 호평을 얻었다.

조현범(산림조경학과 4년) Oh Nanana 팀장은 “다른 팀과 서로의 아이디어를 맞대며 견문을 넓힐 수 있는 기회가 됐다”면서 “이번 한 학기 동안 팀원들과 동고동락하며 배운 것들을 잊지 않고 확장시켜 훗날 지역사회에 도움이 되는 사람이 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안병철 원광대 산림조경학과 지도교수는 이번 프로젝트에 대해 “산림조경과 환경계획을 전공한 학생들이 농업경제, 관광경영 등 다양한 전공분야의 학생들과‘지속가능한 지역 활성화’의 주제로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며 “특히 참여 학생들이 각 대학의 특색을 살린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관찰하는 등 다양한 분야의 표현방식을 자유로운 경쟁 속에서 경험하고 자신의 것으로 만들어가는 과정은 지금의 수상이라는 결과에 그치지 않고 미래의 자기 가치 실현에 있어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창의학교에 참여한 6개 대학은 특색을 살린 주제들을 다뤘다. 전북대는 ‘농생명 자원 6차 자원화’, 원광대는 ‘지속 가능한 새만금개발’을 주제로 발표했으며 전주대, 우석대, 호원대, 전주기전대도 각각 ‘토탈관광 프로젝트’, ‘청소년 잼버리 수련활동’, ‘세계잼버리 운영’, ‘세계잼버리 창의캡스톤 디자인’ 등을 주제로 프로젝트 기간 동안 지역을 조사하고 학습한 성과를 발표했다.

아울러 제출된 아이디어는 전라북도 실무부서 검토를 거쳐 신규시책에 반영될 계획이며 각 대학별 최우수상 수상 팀은 해외여행 특전을 부여받는다.

전라북도가 주최하고 있는 ‘전북지역 대학연계 지역사회 창의학교 프로그램’은 대학생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도전 정신을 펼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지역 대학연계 프로젝트로 한 학기 동안 학생들이 지역에서 발굴해낸 아이디어는 최종성과보고회를 통해 발표하고 있다.

[한국조경신문]

 

[사진제공 원광대]
[사진제공 원광대]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