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대곡천 암각화 세계유산등재 위한 시민단 추진
울산 대곡천 암각화 세계유산등재 위한 시민단 추진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6.14
  • 호수 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6일까지 총 250명 모집 공모
암각화 역사적 가치 홍보 등 역할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울산시가 대곡천 암각화군 세계유산 등재 기원을 위한 ‘유네스코 시민단’을 구성·운영한다.

시민단은 총 250명으로 구성되며 대곡천 암각화의 유네스코 등재를 기원하는 울산시민이면 누구나 참여 가능하다.

주요 역할은 대곡천 암각화군 이해 및 홍보 활동과 암각화군 주변 환경 정화활동, 모니터링 등을 수행하게 된다.

발대식은 오는 7월 5일(금)이며 시는 오는 26일(수)까지 반구대암각화팀, 천전리각석팀, 역사사랑팀 등 3개 분야로 구분해 공모를 실시한다.

공모인원은 구군별 50명 등 총 250명이며 시 누리집을 통해 신청서를 내려 받아 전자우편, 방문 우편으로 접수하면 된다.

시민단으로 선정되면 세계문화유산의 의미와 대곡천 암각화군에 대한 이해를 위해 올 9월과 내년 2월 중 아카데미 강좌를 수강하게 된다.

올해 10월 및 내년 3월께 대곡천 암각화군 환경정화활동 등을 통한 현장 활동도 실시하게 된다.

시는 대곡천 암각화군 세계유산 등재를 위해 2019년 하반기부터 ‘대곡천 암각화 세계문화유산 기반마련 용역’을 추진하며 올해 말 문화재청에 세계문화유산 우선목록 등재를 신청할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