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첼시플라워쇼…“환경을 지키는 정원 역할” 강조
2019 첼시플라워쇼…“환경을 지키는 정원 역할” 강조
  • 김원희 가든디자이너
  • 승인 2019.06.05
  • 호수 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 첼시플라워쇼 막 내려
기후변화 등 환경문제 적극 대처
앤디 스터전 ‘베스트쇼가든상’ 수상
자연회복력 ‘우드랜드’로 표현
[2019 첼시플라워쇼 리뷰]
앤디 스터전(Andy Sturgeon)의 The M&G Garden. 올해 첼시플라워쇼에서 베스트 쇼가든상과 금상을 수상한 앤디 스터전의 작품. 첼시플라워쇼에서 일곱 차례 금상 수상이라는 화려한 경력의 가든디자이너 작품답게 첫눈에 자연의 강한 힘이 느껴지며, 바위처럼 보이기도 하는 참나무 탄화목 주변에 녹색이 가득한 숲정원으로 조성했다. 나무와 잎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보석처럼 블루, 오렌지, 화이트 꽃들이 포인트가 됐다.
앤디 스터전(Andy Sturgeon)의 The M&G Garden. 올해 첼시플라워쇼에서 베스트 쇼가든상과 금상을 수상한 앤디 스터전의 작품. 첼시플라워쇼에서 일곱 차례 금상 수상이라는 화려한 경력의 가든디자이너 작품답게 첫눈에 자연의 강한 힘이 느껴지며, 바위처럼 보이기도 하는 참나무 탄화목 주변에 녹색이 가득한 숲정원으로 조성했다. 나무와 잎이 주를 이루는 가운데 보석처럼 블루, 오렌지, 화이트 꽃들이 포인트가 됐다.

[Landscape Times] 영국왕립원예협회(RHS)가 매년 주관하는 세계적인 원예박람회 첼시플라워쇼가 지난달 21일(화)부터 25일(토)까지 런던에서 개최됐다.

올해 박람회에서는 11개의 쇼가든, 6개의 아티잔 가든, 9개의 스페이스투그로 가든이 전시됐다. 이와 함께 그레이트 파빌리온에서는 첼시플라워쇼 개막에 맞춰 영국 각지의 너서리에서 공수해온 수천가지의 꽃들로 가득 찼다.

올해 첼시플라워쇼가 보여준 가장 두드러진 변화는 인간의 정신적, 육체적 건강과 휴식을 위해 자연의 역할을 강조한 점, 지구가 당면한 대기오염, 기후변화 등에 능동적으로 대처하고 정원을 통해 해결책을 제시한 점이다. 정원을 통해 개인과 가족, 사회가 휴식과 행복을 얻을 수 있는 시도들이 정원의 디자인과 식재 구성에서도 표현됐고, 나아가 첼시플라워쇼 전체를 아우르는 테마로 제시됐다.

케이트 굴드(Kate Gould)의 ‘The Greenfingers Charity Garden’  이 작품은 작은 엘리베이터가 있는 이층구조로 장애자와 일반인이 같이 놀이를 할 수 있게 배려된 정원이다. 다양한 토피어리, 크림, 옐로우 계열의 식재와 경쾌한 그린 컬러의 설치물이 정원을 더욱 기분 좋은 공간으로 만들었다.
케이트 굴드(Kate Gould)의 ‘The Greenfingers Charity Garden’ 이 작품은 작은 엘리베이터가 있는 이층구조로 장애자와 일반인이 같이 놀이를 할 수 있게 배려된 정원이다. 다양한 토피어리, 크림, 옐로우 계열의 식재와 경쾌한 그린 컬러의 설치물이 정원을 더욱 기분 좋은 공간으로 만들었다.
조 톰슨(Jo Thompson)의 ‘Wedgwood Garden’ 웨지우드 도자기 공장의 옛 모습과 수로라는 클래식한 스타일의 조형물에 작가 특유의 아름답고 화려한 색감의 식재를 더했다. 수공간과 식재공간의 조화가 아름다우며, 정원 옆의 웨지우드 티 하우스와 연결되고 있다.
조 톰슨(Jo Thompson)의 ‘Wedgwood Garden’ 웨지우드 도자기 공장의 옛 모습과 수로라는 클래식한 스타일의 조형물에 작가 특유의 아름답고 화려한 색감의 식재를 더했다. 수공간과 식재공간의 조화가 아름다우며, 정원 옆의 웨지우드 티 하우스와 연결되고 있다.

올해 금상을 받은 정원은 ‘M&G Garden’, ‘Resilience Garden’, ‘Morgan Stanley Garden’ 등인데, 이전의 쇼에서 보이던 정원이 더 아름다운 정원, 보다 영국적인 정원이었다면 올해는 전반적으로 자연과 친숙하게 지낼 수 있도록 본래의 자연이 가진 아름다운을 재현하고자 하는 노력이 두드러졌다. 지난해에 비해 나무(관목을 포함한 교목)를 활용한 숲정원(Woodland Garden) 스타일이 눈에 띄게 많아졌다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녹색이 더욱 두드러졌으며 그외 건조한 환경에서 잘 자랄 수 있는 드라이가든 스타일, 환경보전의 역할을 하는 습지정원도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정원 아이디어를 제공했다. 다양한 잎이 주류를 이루고 꽃은 포인트가 되는 경우도 많았으며, 그라스 식물의 사용은 조금 줄어든 반면 산형(Umbel)의 꽃차례가 있는 카우 파슬리, 안젤리카 같은 키가 크고 꽃이 섬세한 종류가 눈에 띄게 많아졌다. 몇몇 정원을 제외하고는 꽃의 색도 매우 부드러워져 파스텔 톤 혹은 스모키 톤의 꽃이 다양한 녹색과 어우러져 조화를 이루었다. 클로버나 잡초로 잔디를 대신하거나 자갈이나 흙으로 만들어진 통로 등 자연을 그대로 옮긴 듯한 스타일이 관람객으로 하여금 힐링의 순간을 느끼게 했다.

사라 에벌(Sarah Eberle)의 ‘The Resilience Garden’ 쇼가든 부문 금상 수상작인 이 작품은 숲을 통해 기후변화에 어떻게 대처해 나갈 것인지 해결책을 모색하는 정원으로, 드라이가든, 습지가든, 숲가든으로 나누어 각 코너마다 섬세하고 조화를 이루는 식재가 두드러졌다.
사라 에벌(Sarah Eberle)의 ‘The Resilience Garden’ 쇼가든 부문 금상 수상작인 이 작품은 숲을 통해 기후변화에 어떻게 대처해 나갈 것인지 해결책을 모색하는 정원으로, 드라이가든, 습지가든, 숲가든으로 나누어 각 코너마다 섬세하고 조화를 이루는 식재가 두드러졌다.

이번 첼시플라워쇼는 정원을 얼마나 아름답게 만들 것인가에서 확대돼 보다 지구환경을 고려하고 적극적으로 대응해나가기 위한 해결책으로서 정원의 역할이 중요해졌음을 재인식하게 된 행사였다.

뿐만 아니라 정원산업이 정원디자인뿐 만 아니라 식물보존, 개발, 유통, 마케팅, 매체 등이 함께 어우러져 관련업계가 함께 성장해나가야 함을 보여줬다. 올해 쇼가 세계적인 정원의 흐름뿐 아니라 정원을 만드는 사람들이 함께 공유해야 할 중요한 정보를 제공했다는 측면에서 내년 첼시플라워쇼에서는 보다 많은 국내 정원관련 전문가 및 종사자들이 참석하기를 기대한다. [한국조경신문]

톰 스튜어트 스미스(Tom Stuart-Smith)의 ‘Bridgewater Garden’2020년에 개장할 Bridgewater 정원을 미리 소개하는 이 정원에는 아이리스, 범의귀과(Rodgersia) 등 습지 식물이 심플하면서도 힘 있게 식재돼 있다.
톰 스튜어트 스미스(Tom Stuart-Smith)의 ‘Bridgewater Garden’2020년에 개장할 Bridgewater 정원을 미리 소개하는 이 정원에는 아이리스, 범의귀과(Rodgersia) 등 습지 식물이 심플하면서도 힘 있게 식재돼 있다.

 

김원희 가든디자이너
김원희 가든디자이너 wonhee33@naver.com 김원희 가든디자이너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