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훼산업의 꽃, 제10회 대구꽃박람회 30일 개막
화훼산업의 꽃, 제10회 대구꽃박람회 30일 개막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5.29
  • 호수 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엑스코1층 전시관과 야외에서
화훼산업 활성화를 위한 목적
지난해 개최된 대구꽃박람회 모습    [사진제공 대구시]
지난해 개최된 대구꽃박람회 모습 [사진제공 대구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국내 유일 실내 꽃전시회인 제10회 대구꽃박람회가 역대 최대 규모로 오는 30일(목)부터 6월 2일(일)까지 4일간 대구 엑스코에서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대구시가 주최하고 엑스코가 주관하는 행사로 엑스코 1층 전시관과 야외광장 등 2만여 제곱미터의 공간에 조성된다.

꽃박람회는 ‘대구경북 한뿌리 상생’을 과제로 채택해 추진됐으며 주제관을 ‘상생’의 테마로 기획했다. 주제관의 디자인은 경상북도를 상징하는 ‘낙동강’과 대구를 상징하는 ‘금호강’이 만나 넓은 바다로 힘차게 흘러가는 이미지를 담아 경상북도 생산 화훼로 조성했다.

개막일에는 대구와 경상북도가 참여해 상생 퍼포먼스도 펼친다.

또 이번 꽃박람회에는 대구경북한뿌리상생과 더불어 화훼산업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볼거리가 전시되는데 그중 화훼재테크(창업)관에는 일반인들이 베란다에서 소득을 올릴 수 있는 두 품목인 대건 명장의 ‘한국춘란’과 가나농원 우종상 대표의 ‘방울복랑금’과 야생화 육종으로 화훼품종을 개발해 화훼강국 네덜란드로 수출하고 있는 ㈜우리씨드 박공영 대표의 야생화 ‘코레우리’까지 3가지의 고소득 화훼농업을 소개할 예정이다.

그리고 △국내 대표 화훼단체와 플로리스트가 참여하는 대형 화훼 예술작품 경연대회인 ‘청라상’ △생산농가에 활력을 주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개최되는 화훼농가 품평회인 ‘꽃으뜸상’ △화훼신디자인 개발을 위한 ‘생활화훼경진대회’가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대구시장상, 경상북도지사상을 걸고 열띤 경합을 펼칠 예정이다.

부대행사로 꽃박람회 10주년 기획전시 ‘시간여행자의 꽃’은 과거 2010년 제1회 대구꽃박람회의 시작부터 미래이슈까지 담은 화훼디자인 작품으로 채워지고, 경상북도 생산 화훼와 관상식물, 부자재 등 다양한 원예자재를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플라워마켓도 열린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