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천, 문화가 있는 생태휴식공간으로 탈바꿈
광주천, 문화가 있는 생태휴식공간으로 탈바꿈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5.27
  • 호수 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까지 370억 원 투입 조성
4개 테마존 만들어 시민공간으로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광주천을 상시적 맑은 물이 흐르는 생태 및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내용의 '광주천 환경정비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광주시]
정종제 광주광역시 행정부시장이 광주천을 상시적 맑은 물이 흐르는 생태 및 문화공간으로 조성하는 내용의 '광주천 환경정비 사업 계획'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 광주시]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광주 도심을 지나는 광주천이 문화가 있는 생태 휴식공간으로 재탄생된다.

광주시에 따르면 광주의 젖줄인 광주천을 상시적으로 맑은 물이 흐르는 생태 및 문화공간으로 만들기 위해 2021년까지 총 370억 원을 투입한다고 27일(월) 밝혔다.

그동안 동·서·남·북구를 관통하는 도심 대표 하천임에도 수량부족과 수질악화 등으로 동식물은 물론 시민들로부터 외면 받아온 광주천을 생태문화하천으로 탈바꿈시키기 위한 것이다.

시는 매일 1~2급수의 하천유지 용수 10만9000t을 안정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제4수원지를 활용해 하루 평균 1만6000t의 맑은 물을 광주천에 공급한다. 제4수원지에서 남광주역까지 4.4㎞ 구간에 관로를 설치한다. 광주 북구 일부 지역에 수돗물을 생산·공급 중에 있는 각화정수장이 폐쇄될 예정이어서 이곳에 상수도 원수를 공급하는 제4수원지 활용이 가능하다는 게 시 입장이다.

하천이 자정작용으로 수생태계 건강성을 회복해 다양한 동․식물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오염원을 제거하고 차단한다.

생태복원 및 친수시설을 위해 생태 보존존, 생태 체험존, 생태 문화존, 생태 휴양존 등 하천의 구간별 특성을 살린 4개의 테마존이 조성된다.

▲생태 보존존은 수생 정화식물 식재를 통해 수생태계를 보존하고 ▲생태 체험존은 물놀이장, 캠핑장 운영 ▲생태 문화존은 쉼터, 램프, 인공구조물의 생태적 처리, 주변 문화와 연계 ▲생태 휴양존은 관찰테크, 계절감 있는 사면 식재 등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주요 시설로는 수질이 양호한 상류에 수달 및 어류 서식처를 제공하고 저수호안에 수질정화식물을 식재한다. 또한 상류에 물놀이장, 시민 접근성이 용이한 장소에 생태체험관을 조성하고 인공구조물인 켄틸레버 하부공간을 클라이밍, 미니정원, 그래피티 등 시민 쉼터로 조성된다.

이밖에도 하류 고수부지에 다목적 잔디광장을 조성하고 고수호안에 계절감을 느낄 수 있는 다양한 꽃길도 만든다는 계획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