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 감찰 실시
대전,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 감찰 실시
  • 지재호 기자
  • 승인 2019.05.23
  • 호수 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부터 한 달간 1719곳 대상
안전관리의무 위반 시 폐쇄조치

[Landscape Times 지재호 기자] 대전시가 어린이들의 안전한 놀이 공간 확보를 위해 오는 27일(월)부터 6월 28일(금)까지 어린이놀이시설 1719곳을 대상으로 안전감찰에 나선다.

시에 따르면 최근 7년간 대전시 관내 어린이놀이시설에서 발생한 안전사고 23건 중 6월에 11건으로 전체 48%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때문에 야외활동이 많은 5~6월에 집중적으로 안전감찰을 벌여 사고를 예방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감찰은 어린이놀이시설 관리기관별 지도·점검계획의 수립·시행여부, 관리주체별 안전관리 의무이행 실태, 시설물유지관리 상태, 부적합 시설의 이용금지 조치 등 안전관리실태 등을 중심으로 시행된다.

아울러 행안부 어린이놀이시설 안전관리 시스템을 통해 안전관리자 교육 이수와 보험가입, 설치검사 및 안전점검 실시 여부 등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도시공원과 대규모 아파트 단지, 어린이집 등에 설치된 어린이놀이시설 중 취약시설을 선정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현장조사에서는 시설물의 손상 및 수리·보수 상태 등 유지관리 실태도 살필 예정이다.

감찰결과 즉시 시정 가능한 사항은 현장에서 보완하도록 행정지도하고 장기적으로 보수ㆍ보강이 필요하거나 안전관리의무 위반에 관한 사항은 일시 폐쇄조치 및 과태료 부과 등 관련규정에 따라 조치할 방침이다.

[한국조경신문]

 

지재호 기자
지재호 기자 cjh@latimes.kr 지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